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제가톨릭기구, 北 세계 최악의 종교 탄압국으로 지목"

(서울=연합뉴스) 김진방 기자 = 국제 가톨릭 기구가 북한을 '세계 최악의 종교 탄압국' 가운데 하나라는 보고서를 발표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23일 보도했다.

VOA는 로마 가톨릭 교황청 직속기구인 '국제 가톨릭 사목 원조기구'가 발표한 '2016 세계 종교자유보고서'를 인용해 북한을 세계 최악의 종교 탄압국이라고 전했다.

이 단체는 2년 마다 세계 196개국의 종교 자유 상황을 분석해 발표한다.

단체는 북한 종교 실태를 보고서 4장에 걸쳐 다루며 "(북한이) 여전히 세계 최악의 종교 탄압국 가운데 하나"라고 지적했다.

보고서 유엔 북한 인권 조사위원회(COI) 최종 보고서를 인용해 "북한 주민들의 생각과 양심, 종교의 자유 권리는 완전히 무시되고 있다"는 내용을 담았다.

또 북한이 폐쇄적인 국가여서 정확한 정보를 받기 어렵지만, 지난 2년간 캐나다와 한국의 여러 기독교인이 체포돼 북한에 억류돼 있다고 설명했다.

VOA는 또 북·중 국경 지역에서 20년간 북한 지하교회를 지원하던 한국계 중국인 한충렬 목사가 올해 살해된 것 등을 비롯해 븍한의 종교 탄압 사례를 자세히 소개했다.

보고서는 북한 외에도 시리아, 이라크, 중국 등 23개국을 종교를 탄압하는 핵심국가로 지목했다.

'2016 북한 종교 자유백서' 공동저자인 윤여상 북한인권기록보존소장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북한 사회주의 헌법 제68조에 신앙의 자유를 인정하고 있지만, 북한인권정보센터 데이버베이스에만 1천247건의 북한 종교박해 사건 기록이 있다"고 밝혔다.

윤 소장은 "북한 당국의 주장과 달리 2007년부터 올해 4월까지 입국한 탈북자 1만1천730명 중 99.6%가 종교의 자유가 없다고 응답했다"고 말했다.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3 08: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