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채권 금리 오르니 CP 발행 급증…10월 물량 15조원 육박

(서울=연합뉴스) 김현정 기자 = 미국 기준금리 추가 인상과 미국 대선을 앞두고 채권 금리가 본격적으로 오르기 시작한 지난 10월 한 달간 기업어음(CP) 발행이 크게 늘어 연중 최대치를 기록했다.

23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10월 CP 발행액은 14조7천636억원으로 월간 기준 연중 최대였다.

9월 발행치(13조921억원) 대비 1조6천억원 넘게 급증한 것이다.

이달(1~17일) 들어서도 7조3천962억원 규모가 발행됐다.

지난 9월 말 AA-급 무보증 회사채 3년물 금리는 연 1.669%였으나 10월 들어 연 1.8%대로 껑충 뛰었다.

이달 들어선 연 2%를 넘어 18일 연중 최고치인 연 2.132%를 기록한 데 이어 22일 2.141%를 찍어 최고치를 경신했다.

BBB- 3년물 금리도 지난 22일 연 8.250%를 기록, 연중 최고치로 마감했다.

반면에 같은 기간 CP 91일물 발행금리는 9월 말 연 1.49%에서 이달 22일 연 1.54%로 5bp(1bp=0.01%p) 상승하는 데 그쳤다.

회사채 시장이 냉각되면서 회사채 대신 상대적으로 금리가 낮은 CP로 자금조달을 대신하는 분위기가 이달 들어서도 지속되고 있다.

롯데제과[004990]는 지난 7월 1천억원의 CP를 발행한 데 이어 이달 22일 1천억원어치를 추가로 찍어냈다.

호텔롯데가 이달 발행한 CP 물량은 4천400억원에 달한다.

CJ제일제당[097950]과 현대중공업도 최근 회사채가 아닌 CP 발행을 택했다.

한편 급등하는 금리에 회사채 발행을 취소하는 우량 기업도 나오고 있다.

신용등급 AA-인 파라다이스는 1천억원 규모의 회사채 발행을 취소한다고 지난 21일 공시했다.

CP는 주로 우량기업의 단기 자금조달 수단으로 활용된다.

황세운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CP는 통상 회사채 신용등급 AA- 이상인 우량 기업들만 발행할 수 있다"며 "비교적 조달금리가 낮다"고 말했다.

올 들어 검찰 수사 여파로 회사채 발행을 중단했던 롯데그룹의 우량 계열사들이 회사채 대신 CP에 의존해 자금을 조달했다.

채권시장 관계자는 "금리가 오르면서 우량 기업들도 회사채 발행을 부담스러워 하는 분위기"라며 "당분간 회사채를 대체할 자금조달 수단을 택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김지나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내년에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정책 불확실성과 재정적자 확대에 대한 의구심으로 금리 상승세가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일각에서는 한계기업의 자금조달이 막힐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는 경고의 목소리가 나오는 상황이다.

이혁준 나이스신용평가 연구원은 "조선, 해운업종 등 취약업종에 속한 기업들의 자금조달이 채권금리 급등에 막힐 우려가 있다"며 "정밀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채권 금리 오르니 CP 발행 급증…10월 물량 15조원 육박 - 1

khj9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3 06: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