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우조선, 발주처 요청에 드릴십 2척 인도 연기 논의

잔금 4천700억원 아직 못받아…비용 보상방안 등 협의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대우조선해양[042660]이 소난골 드릴십 인도 지연으로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또 다른 드릴십 발주처가 인도 연기를 요청했다.

인도 지연으로 잔금 지급이 늦어질 경우 유동성에 또 다른 부담이 되지 않을지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미주지역 시추업체인 앳우드 오셔닉(Atwood Oceanic)은 최근 대우조선에 드릴십 2척에 대한 인도 연기를 요청했다.

이 회사는 2012년 9월과 2013년 6월 대우조선과 드릴십 2척에 대해 12억 달러(각 6억 달러) 상당의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원래 작년과 올해 인도할 예정이었지만, 작년 앳우드의 요청으로 이미 두 차례나 날짜를 연기했다.

현재는 2017년 9월과 2018년 6월에 각각 인도하기로 한 상태다.

그런데도 앳우드가 다시 인도 연기를 요청한 이유는 드릴십을 사용할 곳이 마땅치 않기 때문이다.

이 회사는 원래 내년 드릴십을 인도받는 대로 브라질 시추사업에 투입할 계획이었지만, 고객사의 사업 추진이 늦어지면서 투입 시기가 2018년 하반기로 미뤄졌다.

앳우드는 최근 실적 발표에서 "우리의 목표는 드릴십을 바로 투입할 수 있을 때 선박을 인도받는 것"이라며 "대우조선에 인도 연기를 요청했고 가능할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대우조선 관계자는 "연기 요청이 들어온 것은 맞고 현재 세부 내용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인도가 연기되면 잔금 지급 시기가 늦어질 우려가 있다.

대우조선은 드릴십 2척의 잔금 약 4억 달러(약 4천700억원)를 아직 받지 못한 상태다.

대우조선은 일부 대금을 미리 받는 등 인도 연기에 따른 추가 비용을 보상받는 방안을 협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주지역 시추업체가 대우조선해양에 발주한 드릴십
미주지역 시추업체가 대우조선해양에 발주한 드릴십

blue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3 07: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