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학대 없도록' 서울시 아동보호기관 머리 맞댄다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서울아동복지센터는 19∼25일 아동학대예방주간을 맞아 23일 오후 2시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서울시 아동학대 예방 세미날'를 연다.

행사는 아동보호전문기관 8곳이 머리를 맞대고 효율적인 운영방안을 제시하고, 아동학대 예방 사업의 효과를 늘리는 길을 모색하는 자리다.

아동학대처벌법 도입 이후 발견된 피해 아동과 가족을 실질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효율적인 운영방안을 논의한다.

또 서울시 아동보호전문기관 아동학대사업 현황과 운영 실태조사 결과를 공유한다.

서울시가 전국에서 유일하게 운영 중인 사례관리전담 아동보호전문기관인 서울시동남권아동보호전문기관은 그동안의 운영 성과와 발전 방안을 소개한다.

서울시는 현재 아동보호전문기관 8곳, 아동학대예방센터 임시보호시설 1곳, 피해아동쉼터 2곳을 운영 중이다. 아동학대그룹홈 심리치료비도 지원한다.

아동보호전문기관은 아동학대가 의심된다는 신고가 들어오면 현장조사는 물론, 피해아동과 가족에게 심리치료·교육·상담 등을 하는 사례관리를 한다.

ts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3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