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북한 포격 도발 6년…잊혀 가는 서해 북단 '연평도'

서해 5도 종합발전계획 예산 6년간 3분의 1만 집행
관광객 다시 줄고·인구도 정체…"직접 지원 예산 늘려야"
북한 포격으로 불타는 연평도 [연합뉴스 자료사진]
북한 포격으로 불타는 연평도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서해 북단의 작은 외딴 섬이 순식간에 불바다가 됐다. 2010년 11월 23일 오후. 느닷없이 북쪽에서 날아온 170여발의 포탄으로 섬 곳곳에서 불길이 치솟았다.

혼비백산한 주민들은 대피소로 내달렸고 해병대원 2명과 민간인 2명이 목숨을 잃었다.

북한의 포격 도발 후 6년이 지나면서 사람들의 기억에서 연평도는 점차 잊혀 가고 있다.

정부가 약속한 지원은 절반도 이뤄지지 않았고 한때 반짝 관심을 받아 몰리던 관광객의 발길도 뜸해졌다.

23일 인천시 옹진군에 따르면 2010년 연평도 포격 사태 이후 총 309억원의 복구 비용이 들었다. 포탄에 맞아 부서진 건물 54채를 모두 허물고 예산 82억원을 들여 주택과 창고 등 32채를 새로 지었다.

비상진료소를 갖춘 최신식 대피소 7곳도 들어섰으며 대피시설을 갖춘 유치원과 초·중·고교 통합 교사(校舍)도 183억원을 들여 신축해 지난해 문을 열었다.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 이듬해인 2011년 정부는 '서해 5도 종합발전계획'을
발표했다.

연평도를 비롯해 백령도 등 안보 불안에 시달리는 최북단 서해 5도 주민들에게 각종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2020년까지 10년간 민간자본을 포함해 총 9천109억원을 들여 주거환경 개선 등 78개 사업을 추진한다는 거창한 계획이었다.

2010년 연평도 포격 현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2010년 연평도 포격 현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나 올해까지 6년간 서해 5도 종합발전계획에 실제 투입된 예산은 3분의 1 수준인 2천990억원에 그쳤다. 이 중 국비는 6년간 2천291억원만 집행돼 전체 투입될국비 4천599억원의 절반에 못 미쳤다.

총 78개 사업 중 완료된 사업은 14개 뿐이다. 38개 사업이 계속 진행 중이지만 아직 시작도 하지 못한 26개 사업 중 일부는 재검토에 들어갔다.

인천시 옹진군은 총 2천600억원(국비 600억 포함)이 들어갈 '국제평화거점·국제관광휴양단지 조성 사업'은 현실성이 떨어질뿐더러 연평도 주민에게 직접적인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보고 있다.

대신 연평도에 예산 20억원을 들여 평화공원을 만들고 백령도 출발 오전 출항 여객선사의 손실금 보전, 노후주택 수리 확대, 공공하수도 건설 등 주민들과 밀접한예산을 늘리는 서해 5도 종합발전계획 수정안을 지난달 행정자치부에 제출했다.

옹진군 관계자는 "연평도 등 서해 5도가 섬이다 보니 도서를 관장하는 행자부나 해양수산부는 비교적 예산 지원을 잘 했지만 관광 인프라 구축과 관련한 국비 지원은 잘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해병대, 고 서정우·문광욱 위령탑 방문
해병대, 고 서정우·문광욱 위령탑 방문해병대, 고 서정우·문광욱 위령탑 방문
(서울=연합뉴스) 18일 전역을 앞둔 해병대 연평부대 장병들이 2010년 11월 23일 연평도 포격전 당시 전사한 고(故) 서정우 하사와 문광욱 일병의 위령탑에 참배, 먼지를 닦아주고 있다. 2016.11.21 [해병대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정부가 서해 5도 지원에 인색한 사이 연평도에 대한 국민의 관심도 점차 시들해졌다.

연평도 관광객은 2010년 2만2천700명에서 포격 도발 이듬해인 2011년과 2012년 3만5천명 안팎으로 급증했다가 2013년 2만4천800명을 기록해 예년 수준으로 돌아갔다.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2014년과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여파가 끼친 지난해에는 관광객 수가 각각 1만9천400명과 2만1천400명으로 급감했다.

올해에도 10월 말까지 연평도 관광객은 1만8천400명에 그쳐 지난해보다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연평도 인구도 2010년 1천772명에서 2013년 2천259명으로 대폭 늘었다가 이후 3년간 2천100여명가량으로 정체 현상을 보였다.

연평도 주민 김모(53·여)씨는 "연평도 포격 이후 각종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는정부의 약속을 믿었지만 포격 이전이나 이후나 삶이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며 "연평도 주민들이 피부로 느낄 수 있는 예산을 많이 늘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3 06: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