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대重 노조, 비조선 분사 구조조정에 '전면파업 불사'

"분사 구조조정 철회해야 올해 임단협 마무리 가능"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현대중공업이 비 조선 부문 분사 구조조정을 추진하자 노조가 "전면파업도 불사하겠다"며 반발하고 있다.

노조는 23일 "회사의 분사에 강력히 대처하겠다"며 "구조조정 철회가 올해 임금과 단체협약 교섭 마무리의 전제조건"이라고 밝혔다.

회사가 구조조정을 중단하지 않으면 임단협을 마무리하지 않겠다는 것으로 교섭 난항이 계속될 전망이다.

현대중공업 노조 파업집회
현대중공업 노조 파업집회현대중공업 노조가 올해 임단협 과정에서 파업을 벌이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노사는 올해 5월 10일 임단협 상견례를 시작, 60여 차례 교섭에도 아직 절충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임단협 과정에서 회사의 희망퇴직과 사업 부문별 구조조정이 이어지져 노사 갈등만 커졌다.

노조는 구조조정에 맞서 23일과 25일 전체 조합원이 참여하는 부분파업을 한다. 지난주 15일과 16일에도 부분파업하는 등 올해 전 조합원 참여하는 부분파업을 12차례 했다.

노조는 올해 없었던 전면파업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이다.

노조 관계자는 "회사의 분사 구조조정이 노조 힘을 약화하고, 분사 뒤 지분매각 등을 염두에 둔 것"이라며 "조합원의 고용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파업 투쟁을 멈추지 않겠다"고 밝혔다.

노사가 이처럼 구조조정 현안을 놓고 힘겨루기 하면서 올 임단협 연내 타결은 불투명해졌다.

노조는 올해까지 3년 연속 파업했다. 또 지난 2년은 노사협상을 연말이나 이듬해에 타결하는 등 노사 협상이 가시밭길이었다.

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3 07: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