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통일부 "北, 최순실사건 연계해 대북정책 훼손 시도"

'북한의 대남 선전·선동 공세' 자료 배포…시기적으로 부적절 지적도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통일부는 22일 북한이 '최순실 게이트'와 연계해 우리 정부의 대북정책의 신뢰성을 훼손하려고 시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최근 북한의 대남 선전·선동 공세'라는 언론 배포 자료를 통해 "우리 내부 정세가 자신들에게 유리하게 전개되고 있다는 판단 아래 향후 대선 국면까지 의식하며 우리 내부에 반정부 여론을 확산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통일부가 이달 들어 16일까지 북한 관영매체인 노동신문과 조선중앙방송, 평양방송을 분석한 결과, 이들 3개 매체의 하루 평균 박 대통령 실명 비난 보도는 16.4건이었다. 이들 매체의 하루 평균 박 대통령 실명 비난은 9월 10.2건, 10월 12.1건이었다.

통일부는 "우리 사회 내부 현안과 연계한 '반정부 투쟁' 선동을 강화하고 있다"며 "11월 들어 최순실 관련 비난은 전체 대남 비난의 60%가량을 차지한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2000년 6월 이후 중단했던 대남 공작용 난수 방송도 지난 6월 24일 재개해 11월 20일까지 총 14회 방송했다고 통일부는 전했다.

통일부는 "난수 방송 등을 통해 대남 공작 의도를 노출함으로써 우리 내부 교란 및 심리적 동요를 시도하고 있다"며 "난수방송의 경우 과거 파견된 공작원들에게 활동 재개를 지시하는 내용일 가능성도 있어 관련 동향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향후 우리 내부 정세를 이용한 북한의 선동 공세는 더욱 강화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일부 단체들과의 선별적 접촉을 시도, 국론 분열을 위한 통일전선 공세를 강화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망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지금 시기에 (통일부가) 이런 내용의 자료를 내는 의도가 무엇이냐. 국론 분열을 얘기했는데 (박근혜 대통령 퇴진으로) 국론이 모이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대북정책에선 국론이 분열되고 있다. 개성공단도 논란이 되고 있고…"라며 "북한이 성공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박근혜 정부의 대북정책과 관련한 국론 분열이 북한의 대남 선전, 선동 공세 때문이라는 발언으로 해석될 소지가 있어 논란을 빚기도 했다.

이 당국자는 '북한의 대남 선전·선동이 우리 사회에 효과를 발휘하고 있다고 보느냐'는 추가 질문에는 "우리(통일부)는 북한을 평가하지 그것은 우리가 평가할 사항이 아니다"며 선을 그었다.

ho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2 11: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