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남경필 김용태, 새누리 탈당…"집권당이 법치수호 포기"(종합)

南 "헌법 파괴·사익 탐한 대통령 자격없어…새 대안 정당 만들것"
金 "헌법 유린하며 사욕 채운 대통령과 일파, 의법조치되도록 앞장"
새누리 탈당한 남경필 기자간담회
새누리 탈당한 남경필 기자간담회(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남경필 경기지사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새누리당 탈당 기자회견을 마친 뒤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탈당 이유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홍정규 기자 = 새누리당 소속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김용태 의원이 22일 박근혜 대통령의 '최순실 게이트' 연루 의혹 및 친박(친박근혜)계 당 지도부의 사퇴 거부를 비판하며 탈당을 선언했다.

이로써 새누리당 소속 광역단체장은 6명에서 5명으로 줄었고, 원내 제1당인 새누리당 소속 의원도 128명으로 감소했다.

박 대통령의 탄핵소추와 출당, 당 지도부 사퇴 문제 등을 놓고 당내 주류와 비주류가 첨예하게 대립한 가운데, 대표적인 비주류 중진인 이들의 탈당이 비주류의 연쇄 탈당으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남 지사는 국회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열어 "헌법 가치를 파괴하고 실정법을 위반해 가며 사익을 탐하는 대통령은 국민으로부터 최고의 권위를 위임받을 자격이 없다"면서 "그런 대통령이라면, 국민은 대통령에게 위임한 권한을 되찾아올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남 지사는 또 "바른 정당은 국민과 공익을 앞세우며, 시대의 가치를 발견하고 그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존재해야 한다"면서 "집권 여당인 새누리당은 정당다움을 잃어버렸다"고 말했다.

아울러 "오늘 생명이 다한 새누리당을 역사의 뒷자락으로 밀어내고자 한다"면서 "그 자리에 정당다운 정당, 새로운 대안을 만들어 갈 것이다. 잘못된 구시대의 망령을 떨쳐내고 미래를 걱정하는 국민과 온전히 함께하겠다. 국가시스템의 교체를 반드시 이뤄내겠다"고 약속했다.

김 의원은 회견에서 "국민이 헌법을 통해 부여한 대통령의 권한은 최순실과 그 패거리들의 사리사욕을 채우는 데 쓰였다"면서 "피땀으로 노력해도 대학 가고 취직하기 어려운 우리 아이들 가슴에 대통령과 최순실 일파는 큰 대못을 박았다"고 비난했다.

또 "헌법의 최종 수호자인 대통령이 민주주의 공적 기구를 사유화하고 자유 시장 경제를 파괴했고, 공직자의 영혼과 자존심을 짓밟으며 이들을 범법행위로 내몰았고, 기업 돈을 갈취하고 사기업을 강탈하는 데 공모했다"면서 "새누리당은 이런 대통령을 막기는커녕 방조하고 조장하고 비호했다. 새누리당은 헌법 가치와 법치를 수호하기를 포기했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국민은 대통령과 새누리당이 공범이라고 말한다. 죽을죄를 지었다고 자복하고 처벌을 기다려도 모자랄 판"이라며 "그런데 고개를 빳빳이 들고 내가 뭘 잘못했냐고 기고만장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탄핵안을 국회에서 가결해야만 나라가 정상적으로 돌아갈 수 있다"면서 "진정한 보수 중심을 세워 먼저 헌정 질서 복원 로드맵을 만드는 데 앞장서고, 헌법을 유린한 대통령과 그 일파가 헌법과 법률에 따라 의법조치 되도록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이날부터 박 대통령의 탄핵 추진을 위해 새누리당 의원들을 상대로 설득 작업에 돌입하기로 했다.

남 지사는 "새누리당 의원 한분 한분은 역사 앞에서 국민 앞에서 자신의 의견을 명백하게 밝혀야 한다"면서 "탄핵에 찬성한다, 반대한다를 분명하게 밝혀주기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남경필 김용태, 새누리 탈당…"집권당이 법치수호 포기"(종합) - 1

lesl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2 11: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