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특징주> 中 한류 금지령에 아모레퍼시픽 '직격탄'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중국이 한국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도입에 대한 보복 조치로 한류를 전면 금지한 탓으로 화장품 대표주인 아모레퍼시픽[090430] 주가가 연일 미끄럼틀을 타고 있다.

22일 오전 9시 30분 현재 유가증권시장에서 아모레퍼시픽은 전날보다 0.75% 떨어진 33만500원에 거래됐다.

개장 초에는 1.80% 내린 32만7천원까지 떨어지면서 전날에 이어 52주 신고가를 또 한 번 갈아치웠다.

아모레퍼시픽은 보합을 이룬 지난 16일을 제외하고 7거래일 연속 하락세다.

지난 10일 38만원이었던 주가가 현재 30만원대 초반까지 내려가면서 시가총액(약 19조원)도 급격히 쪼그라들어 결국 시총순위 1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아모레G[002790](-0.39%)와 아모레G우[002795](-1.03%)도 연일 내리면서 이날 나란히 52주 신고가를 경신했다.

한류 산업 전반에 대한 위기감이 고조되면서 LG생활건강[051900](-1.02%), 토니모리[214420](-1.40%), 한국콜마[161890](-1.35%), 코스맥스[192820](-1.40%) 등 다른 화장품주 역시 연일 힘을 쓰지 못하고 있다.

goriou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2 09: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