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막·간척지에서도 잘 자라는 포플러 개발

생명연·중국과학원 등 공동연구팀 "사막화 대응 바이오매스로 활용"


생명연·중국과학원 등 공동연구팀 "사막화 대응 바이오매스로 활용"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국내 연구진이 간척지나 사막에서도 잘 자라는 포플러를 개발했다.

간척지·사막에서도 잘 자라는 포플러
간척지·사막에서도 잘 자라는 포플러

사막화 등 기후 변화에 대응하고 바이오매스 분야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 곽상수 박사팀과 중국과학원 물토양보존연구소, 국립산림과학원 최영임 박사, 경상대 윤대진 교수 공동연구팀은 고염분 환경에도 내성을 갖는 형질 전환 포플러를 개발했다고 22일 밝혔다.

포플러는 연간 바이오매스 생산량이 1ha당 17t에 이르는 속성수로, 재해에 내성이 강해 사막화 방지 및 바이오에너지 생산 식물로 주목받고 있다.

병충해에도 강하고 한번 식재하면 10년 이상 유지할 수 있어 관리비가 거의 들지 않는다는 장점이 있다.

연구팀은 환경 스트레스에 반응하며 식물의 개화 시기와 생체리듬 조절에 관여하는 '자이젠티아(GI)' 유전자의 발현을 억제해 내성이 강한 포플러를 개발했다.

초본식물인 애기장대에서 GI 유전자의 과발현을 억제하면 염분에 대한 저항성이 낮아진다는 것이 보고된 바 있지만, 목본식물(나무)에서 GI 유전자의 기능을 규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팀이 꽃이 피지 않는 포플러에서 GI 유전자 3종을 분리한 뒤 발현을 제어해 형질 전환 포플러를 개발, 200mM 염화나트륨의 고염분 환경에 식재한 결과 형질 전환 포플러는 살아남았지만, 일반 포플러는 고사했다.

살아남은 형질 전환 포플러(위)와 고사한 일반 포플러(아래)
살아남은 형질 전환 포플러(위)와 고사한 일반 포플러(아래)

또 화분에서 2개월 동안 자란 형질 전환 포플러는 줄기 두께가 일반 포플러보다 1.29배 두껍고, 건조 무게는 1.58배 무거운 것으로 나타났다.

앞으로 국내외 간척지나 사막화 지역 등 고염분 지역에 대량으로 식재하면 바이오매스 증대를 통해 탄소배출권을 확보하고 글로벌 기후 변화에도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연구 결과는 권위 있는 국제 학술지 '플랜트 바이오테크놀로지'(Plant Biotechnology Journal) 온라인판 지난 8월호에 실렸다.

j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2 09: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