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축구 험멜 충주 떠난다…연고지 이전 공식 통보

(충주=연합뉴스) 공병설 기자 = 충북 충주를 연고로 삼아 온 프로축구 2부 험멜축구단이 연고지 이전을 충주시에 공식 통보했다.

험멜 구단이 충주 홈구장에 붙인 작별인사 현수막
험멜 구단이 충주 홈구장에 붙인 작별인사 현수막

충주시는 헐멜 구단이 "충주시의 지원 부족 등으로 구단 운영이 어려움에 처해 연고지 협약을 유지할 수 없게 됐다"며 최근 계약 해지를 통보해왔다고 22일 밝혔다.

충주시는 험멜에 매년 3억원 씩 지원해오다 올해 지원금을 5억원으로 올렸다. 기업 후원을 통해 5억원을 추가 지원할 계획이었으나 경기 불황으로 무산됐다.

또 내년 시 자체 지원금을 10억원으로 올릴 계획이었으나 충주시의회에서 5억원으로 삭감됐다.

시 관계자는 "험멜 구단과 협의한 결과, 시가 5억원을 추가 지원하더라도 연고지 유지가 힘든 것으로 파악됐다"며 "의류업계 불황으로 모기업이 연간 40억원에 달하는 운영비를 감당하기 쉽지 않은 상황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험멜은 충남 천안 등으로 연고지로 이전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지만 여의치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축구계 안팎에서는 험멜이 해체 위기에 놓이는 게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충주시는 험멜의 연고지 이전으로 지역 학교 축구팀에 대한 축구계 지원이 중단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대책 마련에 나섰다.

k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2 09: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