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차세대 디스플레이 기술, 퀀텀닷이 이끌 것"

美 디스플레이 시장조사업체 분석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퀀텀닷(양자점) 기술이 차세대 디스플레이 시장을 이끌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22일 전자업계에 따르면 미국 디스플레이 전문 시장조사업체 '인사이트 미디어'(Insight Media)'는 최신 TV 기술을 분석한 백서에서 이같이 분석했다.

인사이트 미디어는 퀀텀닷 기술을 OLED(유기발광다이오드)와 LCD(액정표시장치) 등 다른 디스플레이 기술과 비교하면서 풍부한 색상 표현, 화면 밝기, 잔상과 수명, 소비전력 등에서 우수하다고 평가했다.

또 기존 TV보다 더 정확한 색상을 표현하면서도 동시에 저전력으로 더 밝은 화면을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미디어는 최근 TV 화질 경쟁이 화소(픽셀) 수에서 WCG(Wide Color Gamut·광역 색상 표현)와 하이 다이내믹 레인지(HDR)로 옮겨가면서 자연에 가까운 폭넓은 색상을 더 정확히 표현하는 게 중요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WCG와 HDR란 두 기술이 결합돼 기존에 볼 수 없었던 색과 화면 밝기를 TV가 표현할 수 있게 됐다는 것이다.

퀀텀닷은 빛을 정교하게 만들어낼 수 있는 나노 크기의 반도체 입자다.

에너지 효율이 100%에 가까워 추가로 전력 사용량을 늘리지 않으면서도 획기적인 화질 개선이 가능하다.

방출하는 빛의 색상은 퀀텀닷 입자의 크기에 따라 달라지는데, 그 크기가 작으면 푸른빛을, 크기가 상대적으로 크면 붉은빛을 방출한다.

퀀텀닷은 색을 나노 단위의 정확도로 조절할 수 있어 일반 TV보다 5배 이상 정확하고 순수한 색을 만들어낼 수 있다.

일반적으로 TV에 사용되는 물질이 만들어내는 빛은 100∼150㎚(나노미터) 수준의 파장으로 여러 가지 색상이 섞인다. 퀀텀닷은 이보다 짧은 25∼50㎚ 정도의 파장을 갖고 있어 좀 더 순수한 색상을 표현한다.

인사이트 미디어는 퀀텀닷이 지금까지 플래그십(주력) 모델을 중심으로 적용돼 왔지만 업계의 퀀텀닷 관련 투자가 확대되면서 점차 적용 범위가 확장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크리스 치누크 인사이트 미디어 CEO(최고경영자)는 "퀀텀닷은 엄청난 잠재력이 있는 놀라운 소재"라며 "퀀텀닷을 적용한 TV는 그 어떤 TV보다 많은 색을 표현할 수 있고 최고의 화질을 만들어낼 수 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의 퀀텀닷(양자점) SUHD(초고화질) TV
삼성전자의 퀀텀닷(양자점) SUHD(초고화질) TV

sisyph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2 08: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