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투자 "한전, 발전믹스 개선·석탄가격 안정화로 반등 기대"


한국투자 "한전, 발전믹스 개선·석탄가격 안정화로 반등 기대"

한국투자 "한전, 발전믹스 개선·석탄가격 안정화로 반등 기대" - 1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한국투자증권은 22일 원전이용률 상승과 석탄가격 하향 조정에 힘입어 한국전력[015760] 주가가 당분간 반등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윤희도 연구원은 "경주 지진으로 인해 원전이용률은 현재 사상 최저치인 57.3%까지 내려갔지만 연말에는 97%까지 상승할 것"이라면서 "4분기부터 내년 1분기까지 대규모 석탄화력 발전기들도 상업운전에 들어감에 따라 한국전력의 발전믹스는 빠르게 개선될 전망"이라고 진단했다.

윤 연구원은 "올 하반기 석탄가격이 수요 증가보다는 중국의 생산규제 정책 때문에 올랐다는 점을 감안하면 향후 하향안정화할 가능성이 크다"며 "올해 유연탄 구입비용이 7조5천억원에 달한 한전으로선 호재"라고 분석했다.

그는 "12월부터 전기요금 누진제가 완화된다는 소식에 주가가 저점을 확인한 후 이제 반등하기 시작했다"면서 "전기요금은 소폭 인하에 그칠 가능성이 큰 데다 향후 발전믹스 개선, 석탄가격 하향 안정화를 고려하면 주가는 반등 추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윤 연구원은 "당분간 주가수익비율(PER) 4.2배, 주가순자산비율(PBR) 0.4배에 불과한 저평가 메리트가 부각될 전망"이라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6만2천원을 유지했다.

goriou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2 08: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