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갑상선암 발생 지역별 최대 15배 차이…대도시 집중

의료기술 발전 따른 과잉진단 원인
男 전립선암·女 유방암 증가세…대장암은 남녀 모두 늘어
복지부·암센터, '시군구별 암 발생통계' 첫 발표
우리나라 최초 시군구별 암발생통계 발표
우리나라 최초 시군구별 암발생통계 발표(세종=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이강현 국립암센터원장이 22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기사실에서 우리나라 최초 시군구별 암 발생 통계 및 발생지도를 발표하고 있다.
통계에 따르면 갑상선암은 전남, 대장암은 대전시와 충청도, 폐암은 전남.경북.충북, 유방암 및 전립선암은 서울 강남과 서초, 경기 성남 분당에서 높게 나타났다.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갑상선암 발생은 대도시에 집중되며 시군구별로 무려 최대 15배의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남자는 전립선암, 여자는 유방암과 폐암 발생이 증가했으며 대장암은 남녀 모두에서 많아졌다.

보건복지부와 국립암센터 중앙암등록본부는 1999년부터 2013년까지 5년 단위로 15년간의 수치를 분석한 '시군구별 암 발생 통계 및 발생지도' 보고서를 22일 처음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시군구별 암발생률은 암 종류에 따라 적게는 2배, 많게는 15배까지 차이가 났다.

연도별·암종별 지역간 암발생률비(남자)
연도별·암종별 지역간 암발생률비(남자)
갑상선암 발생 지역별 최대 15배 차이…대도시 집중 - 2
연도별·암종별 지역간 암발생률비(여자)
연도별·암종별 지역간 암발생률비(여자)

지역별 암발생률(거주민 10만명 당 암 진단자)이 가장 큰 차이를 보이는 암은 갑상선암이었는데, 2004∼2008년 구간에서 남자 기준으로 14.5배를 기록했다.

갑상선암 다음으로 담낭 및 기타 담도암(6.0배)과 전립선암(5.8배)도 지역별 차이가 컸고, 위암(2.2배), 폐암(2.2배), 대장암(2.3배)은 차이가 상대적으로 작았다.

갑상선암은 여수, 광양, 순천 등 전남 지역 대부분과 서울, 대전, 대구 등 대도시에서 많이 발생했다.

2009∼2013년 남자 갑상선암 발생이 가장 많았던 지역은 강남구로 5년간 인구 10만명당 47.7명의 환자가 나왔고, 여자 환자 최대 발생지는 광양시로 인구 10만명당 185.1명이 발생했다.

갑상선암 발생 증가는 대도시를 중심으로 초음파를 이용한 갑상선암 검사가 증가한 때문이고, 상당수는 의료기술 발전에 따른 과잉진단(overdiagnosis)으로 볼 개연성이 크다고 복지부는 판단했다.

대장암은 대전시와 충청도, 폐암은 전남과 경북, 충북에서 많이 생겼다.

위암은 충청, 경상, 전라의 경계지역에서 발생률이 높았다. 특히 충북 옥천군은 남자 위암 발생률이 꾸준하게 높은 지역이었다.

시군구별 암발생지도 발표
시군구별 암발생지도 발표(세종=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권준욱 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왼쪽)과 이강현 국립암센터원장이 22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기자실에서 우리나라 최초 시군구별 암 발생 통계 및 발생지도를 발표하고 있다.
통계에 따르면 갑상선암은 전남, 대장암은 대전시와 충청도, 폐암은 전남.경북.충북, 유방암 및 전립선암은 서울 강남과 서초, 경기 성남 분당에서 높게 나타났다.

대장암, 폐암, 위암의 경우 특정 지역에서 왜 발생률이 높은지 과학적으로 확인되지 않았다.

간암은 경북 울릉군과 경남, 전남의 남부지역, 담낭 및 기타 담도암은 낙동강 유역 인근에서 발생률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경남과 전남은 거주민의 높은 B형, C형 간염 항체 유병률, 낙동강 지역은 민물고기 생식 습관과 이에 따른 장내 기생충감염이 암발생률을 높이는 것으로 추정됐다.

유방암과 전립선암은 서울 강남, 서초, 경기 분당에서 많이 발생했다. 강남 3구와 분당 거주자는 초경 연령이 빠르고 출산율이 낮으며, 출산 연령이 늦어 유방암 발생 위험이 증가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전국적인 암 발생 추세를 보면, 남녀 모두에서 갑상선암과 대장암 발생률이 증가했다.

남자 갑상선암은 1999∼2003년 10만명 당 2.9명 발생하던 것이 2009∼2013년 24.3명으로 8.4배 늘었고, 여자는 같은 기간 16.7명에서 110.6명으로 6.6배 증가했다.

남자 대장암 발생률은 31.1명에서 50.8명, 전립선암 발생률은 9.7명에서 26.5명으로 높아졌고, 여자 대장암은 18.8명에서 27.4명, 유방암은 28.2명에서 49.5명으로 각각 증가했다.

시군구별 암 발생 통계가 발표된 것은 1999년 국가암등록통계사업이 시작된 이래 이번이 처음이다. 통계 대상이 된 암은 총 24종이다.

withwi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2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