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 1세대 구상조각가 민복진 선생 별세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한국 구상조각 1세대이자 한국조각가협회 고문인 민복진 선생이 21일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9세.

홍익대 조각과를 졸업한 뒤 전업 조각가로 활동한 고인은 1979년 프랑스 '르 살롱' 전에서 한국 작가로는 처음으로 금상을 받으며 이름을 알렸다.

60년을 한결같이 조각작업에 매달린 그는 특히 가족에 대한 사랑과 그리움을 소재로 한 작품을 즐겨 제작했다. 모나지 않고 둥글게 다듬은 브론즈나 대리석 작품은 가족의 사랑과 따뜻한 모정을 부드럽게 표현한 것들이다.

서울 광화문 동화면세점 앞 대형 조각과 수유리 4·19 의거탑 등이 그의 대표작이다.

유족으로는 규열·병열·대진 씨 등 2남 1녀가 있으며 장례는 한국조각가협회장으로 치러진다.

빈소는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 3호실. 발인은 23일 오전 8시다. ☎ 02-2072-2014

한국 1세대 구상조각가 민복진 선생 별세 - 1

luc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1 23: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