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을 세계 최고 회의·이벤트 도시로"…서울 마이스 위크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서울시는 23∼24일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미래 마이스(MICE, 회의·관광·전시·이벤트) 전략을 논의하는 '2016 서울 마이스 위크(WEEK)' 행사를 연다.

24일 오후 1시 30분부터 열리는 '서울 국제 마이스 포럼'에서는 오스카 세레잘레스 MCI 아태사장, 피오나 펠헴 지속가능한이벤트위원회 의장, 단 반 데 캄프 웨스터 가스 파블릭 세일즈 디렉터 등 해외초청 전문가 등이 마이스 산업 트렌드를 짚어보고, 서울의 마이스 발전 전략을 발표한다.

이어지는 토론에서는 윤승현 한국컨벤션학회장이 발제하고, 김철원 경희대 호텔관광대 교수가 좌장을 맡아 발표자 3명과 김의승 서울시 관광체육국장 등이 의견을 주고받는다.

포럼에 앞서 박원순 서울시장은 해외초청 연사 3명과 서울이 세계 최고의 마이스 선진도시가 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한다.

포럼 전날인 23일에는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관광·마이스 특성화 고교생 100여 명이 참석해 마이스 상식을 겨루는 '도전, 마이스 골든벨' 행사를 한다. 마이스업계 진출을 꿈꾸는 학생을 위한 '마이스 현장 토크쇼'도 한다.

행사 기간 230개 회원사가 참여하는 민관협력기구인 서울마이스얼라이언스가 연례총회를 연다.

서울시는 올 한해 서울 마이스 산업 발전에 기여한 유공자 19명에게 서울시장 표창도 수여한다.

김의승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이번 주간이 세계 3위 글로벌 마이스 도시로 빠르게 성장하는 서울이 한 단계 도약하는 기회의 장이 되길 바란다"며 "마이스 산업을 시민과 지역사회가 함께 성장하는 지속가능한 서울의 미래 동반 성장 동력으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2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