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오스트리아 대선 첫 TV토론…극우 강세에 '脫 EU 공포'

호퍼 여론조사서 앞서…중도우파 원로그룹은 무소속 판데어 벨렌 지지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내달 4일 대선을 치르는 오스트리아에서 극우 성향의 자유당 노르베르트 호퍼 후보가 강세를 보이면서 오스트리아판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다.

21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뉴스 채널 'oe24' 등에 따르면 전날 대선후보 토론 후 공개된 여론조사에서 호퍼 후보는 무소속 알렉산더 판 데어 벨렌 후보를 당선 가능성에서 49대 41로 앞섰다.

여론조사는 정치, 외교, 경제, 환경, 치안 등 분야별 지지도와 '누가 유권자를 전체적으로 설득할 수 있을 것 같은가'라는 당선 가능성을 묻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중도좌파 성향의 판 데어 벨렌은 녹색당 당수를 지낸 환경보호론자로 온건한 난민 정책과 유럽연합의 중요성을 강조해 '유럽의 오바마'로 불린다.

그는 오스트리아의 통합에 적합한 후보, 외교에서 오스트리아의 국익을 확보할 후보를 묻는 항목에서는 각각 52대 41, 49대 46으로 호퍼를 앞섰지만 당선 가능성에서는 밀렸다.

호퍼는 범죄 예방(47대 28), 난민 문제(42대 30), 국정 운영(41대 36) 등에서 판 데에 벨렌을 앞섰다.

국민 통합, 외교 등 굵직한 이슈에서는 판 데어 벨렌이 더 많은 지지를 받았지만, 유럽연합(EU)의 난민 할당제에 반대하며 EU 탈퇴를 주장하는 호퍼가 유권자가 가진 난민에 대한 불안 심리를 파고드는 양상을 보였다.

상대의 장점을 얘기해달라는 사회자의 요구에 호퍼는 '선거에서 만나지 않았다면 사이좋게 지낼 수 있었을 것'이라고 답하고 판 데어 벨렌은 '나를 좌파 파시스트라고 부른 당신에게 할 말은 지난번보다 옷맵시가 좋아졌다는 것밖에 없다'고 하는 등 두 사람은 토론 내내 신경전을 벌였다.

한편 프란츠 피슐러 전 EU 농업분야 집행위원, 빌헬름 몰테러 전 오스트리아 부총리 등 중도 우파 성향의 원로 정치인들은 20일 성명을 내고 다음 대통령은 신뢰할 수 있는 사람이 돼야 한다며 판 데어 벨렌을 공식 지지했다.

이들은 오스트리아의 경제를 위해서라도 유럽과 국제 사회에서 신뢰할 수 있는 파트너로 남아 있어야 한다며 EU탈퇴를 거론하는 호퍼를 비판했다.

호퍼는 선거 캠페인 때 '신께 맹세합니다'라는 문구를 썼다가 기독교계의 비판을 받았고 1930년대 오스트리아 나치가 상징으로 썼던 수레국화를 옷에 달아 논란이 되기도 했다.

나치 문양과 관련해 호퍼는 자유당의 색깔인 푸른색을 띠기 때문에 옷에 달았을 뿐 다른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TV토론 전 포즈 취하는 오스트리아 대선 후보들
TV토론 전 포즈 취하는 오스트리아 대선 후보들오스트리아 대선에 나선 알렉산더 판 데어 벨렌(우) 무소속 후보와 노르베르트 호퍼(좌) 자유당 후보가 20일 빈에서 열린 TV토론에 앞서 사진 촬영에 응하고 있다. [AP=연합뉴스]

mino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1 18: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