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양시 지방세 체납 압류명품 4천500만원어치 공매

롤렉스시계·명품 가방·귀금속 등 40점 팔아

(안양=연합뉴스) 강진욱 기자 = 안양시는 21일 오후 시청강당에서 지방세 고액체납자 압류 물품 공매에서 45점 중 40점을 팔아 4천500만 원을 확보했다.

이날 공매에 나온 물품은 롤렉스와 피아제 명품시계 2점, 명품가방 8점, 금반지와 목걸이 등 귀금속 22점, 골프채 6점, 고급 양주 5병, 수석 3점, 바이올린과 카메라 각각 1점 등 모두 48점이었고, 300여 명이 공매에 참가했다.

시 관계자는 "골동품과 수석, 양주, 가방, 지갑 등 8개 물품을 제외하고도 당초 목표액보다 500만원 많은 4천500만원의 세수를 추가로 확보했다"고 말했다.

고가에 낙찰된 물품은 롤렉스와 피아제 시계 두 점으로 각각 1천769만원과 1천750만원에 낙찰됐으며, 감정가 7만원이었던 수동식 캐논 카메라는 25만원, 감정가 40만원의 바이올린은 47만원에 팔렸다.

대체로 30만원대의 감정가가 매겨졌던 루이뷔통과 구찌 등 명품가방도 8개 중 7개나 팔렸으며, 낙찰가는 35∼40만원이었다.

골프채도 30∼40만원대 감정가로 6점이 공매에 나와 낙찰가 40∼50만원대에 3점이 팔렸고, 감정가 10∼20만원대 조지워커와 발렌타인 17년산 등 양주 5병 중 3병이 20∼30만원대에 팔렸다.

10만원 전후의 감정가가 매겨진 금반지 등 귀금속 22점도 모두 팔렸으며, 다이아몬드가 붙어 있는 감정가 81만원짜리 목걸이는 88만원에 낙찰됐다.

그러나 롤렉스 시계는 압류자의 부인이 공동소유권을 내세워 낙찰가격의 절반 가격에 가져갔다.

동산은 부부 공동소유로 인정돼, 압류동산 공매 때 공동소유권자는 최고가 낙찰금액의 절반을 내면 물건을 가져갈 수 있도록 돼 있다.

시는 이번 공매에 앞서 압류 물품에 대해 명품전문 감정사의 감정을 거쳤고, 안양시청 홈페이지(anyang.go.kr)와 각 주민센터를 주민들의 참여를 독려해 주민들이 저렴한 가격에 좋은 물건을 구매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공매대금은 지방세 체납액에 충당된다.

시는 올해 지방세 고액체납자 16명의 집을 수색해 명품가방과 귀금속 등 149점을 압류했고, 현장에서 체납세 1억500만원을 징수한 바 있다.

안양시 압류물품 공매
안양시 압류물품 공매안양시는 21일 오후 시청강당에서 지방세 고액체납자 압류 물품 공매에서 45점 중 40점을 팔아 4천500만원을 확보했다.[안양시]

kjw@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1 18: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