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손흥민·기성용, 북한 양대 축구스타" 터키 유력신문 황당 오보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뛰는 국가대표 축구선수 손흥민(24)과 기성용(26)이 터키언론에서 난데없이 북한 축구선수로 둔갑했다.

북한의 '축구 투자'를 소개한 터키 일간지 기사
북한의 '축구 투자'를 소개한 터키 일간지 기사터키 일간지 휘리예트가 북한의 축구선수 양성을 소개한 외신을 전달한 기사. 손흥민과 기성용을 '북한의 양대 축구스타'라고 엉터리로 설명했다. [휘리예트 웹사이트 캡처]

터키 유력 일간지 휘리예트 인터넷판은 이달 17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현지 지도' 사진과 함께 북한이 리오넬 메시와 같은 축구 스타를 양성하기 위해 축구에 적극 투자하고 있다는 외신을 전했다.

휴리예트는 이 기사에서 북한 축구선수를 소개하며 "북한에서 가장 중요한 축구 스타는 손흥민과 기성용"이라고 오보를 냈다.

신문은 "북한은 해외 유명 리그로 선수를 잘 보내지 않는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2명을 찾을 수 있다"면서 "토트넘 소속의 손흥민과 스완지시티 소속 기성용이 북한 출신"이라고 엉터리로 설명했다.

그러면서 "두 선수의 해외 리그 경험이 앞으로 (북한에서)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는 어처구니없는 전망까지 했다.

그나마 북한 국가대표팀에 관해 설명한 부분에서는 "일본 리그에서 뛰는 정대세가 가장 인정받는 선수"라고 국적을 올바르게 썼다.

터키 유력 일간지 "손흥민·기성용은 북한 선수"
터키 유력 일간지 "손흥민·기성용은 북한 선수"터키 유력 일간지 휘리예트가 최근 북한의 축구 투자와 관련해 보도하면서 "손흥민과 기성용이 북한에서 가장 중요한 축구 스타"(라고 썼다. [휘리예트 웹사이트 캡처]

기사를 본 터키 한인들은 2002년 한일월드컵 이래 터키와 한국의 '축구 인연'이 각별한데도 유력 일간지에 이런 엉터리 기사가 실린 데 실망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2002년 한일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 이을용이 2004년부터 2006년까지 트라브존스포르에서 활약했고, 현재는 석현준이 같은 팀에 소속돼 있다.

이밖에 1998년 김도용과 2009년 신영록이 터키 리그에서 뛴 적이 있다.

터키 교민 C모(28·이스탄불)씨는 21일 "휘리예트는 주요 일간지인데 어떻게 이런 엉터리 기사가 실렸는지 황당하고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tr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1 18: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