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정원장 "우병우 직보 의혹 추 모 국장 감찰조사 중"(종합)

"靑 기밀 유출에 도의적 책임 느껴"
정보위 출석한 국정원장
정보위 출석한 국정원장(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이병호 국정원장이 2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회의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류미나 기자 = 이병호 국가정보원장은 21일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에게 직보한 의혹이 제기된 추 모 국장에 대한 감찰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 원장은 이날 국회 정보위 전체회의에서 "지난주부터 감찰조사 중이므로 감찰조사가 끝나면 그 결과를 보고하겠다"고 말했다고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간사가 브리핑에서 전했다.

이 원장은 "팩트(사실)와 의혹을 구분해야 하기 때문에 감찰실에서 정밀하게 조사하려면 시간이 좀 걸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원장은 추 국장이 이른바 '문고리 3인방' 중 한 명으로 지목된 안봉근 전 국정홍보비서관에 별도로 보고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모든 것은 감찰 중"이라고 언급을 자제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최순실 사태에 대한 사전 첩보 접수 여부에 대해서는 "최 씨 관련 사안은 국정원의 직무 범위를 벗어난 사안이어서 보도되기 전까지는 보고받은 바 없다"면서 "다만 청와대의 기밀 유출에 대해서는 도의적으로 책임감을 느낀다"고 답했다.

이 원장은 또 세월호 참사에 대한 대응 보고서를 작성해 청와대에 보고했다는 일부 언론보도에 대해서는 "세계 어느 정보기관도 문서의 진위를 확인했던 적이 없다"면서 "다만 내가 취임한 이후 비슷한 보고서도 청와대에 보고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세월호 참사는 지난 2014년 4월 발생했고, 이 원장은 2015년 3월에 취임했다.

국정원장 "우병우 직보 의혹 추 모 국장 감찰조사 중"(종합) - 1

aayy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1 17: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