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빨대 효과' 현실로…작년 충북 전출인구 10명 중 1명 세종시行

송고시간2016-11-23 11:58

(청주=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작년 충북 전출인구의 11.3%가 세종시로 옮겨간 것으로 나타났다.

세종시로 인구가 몰리는 '블랙홀' 현상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세종시 신도시의 모습. [연합뉴스DB]
세종시 신도시의 모습. [연합뉴스DB]

23일 충청지방통계청이 발표한 '최근 10년간 충북지역 인구 이동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충북에서 다른 지역으로 이동한 전출자 7만9천924명 중 세종시로 이동한 인구가 11.3%(9천61명)를 차지해 가장 많이 이동한 지역으로 꼽혔다.

다음으로 천안 3.3%(2천638명), 대전 서구 2.8%(2천210명), 대전 유성 2.3%(1천808명), 강원 원주 2%(1천632명), 대전 동구 1.9%(1천492명), 경기 화성 1.8%(1천454명), 경기 평택 1.8%(1천431명), 서울 관악 1.7%(1천321명) 대전 대덕 1.5%(1천193명) 순이었다.

나머지 5만5천684명은 그 외 지역으로 분류됐다.

2012년 3.7%에 불과했던 세종시 전출자 비율은 불과 3년만에 7.6%P나 상승했다.

충청지방통계청 관계자는 "세종시가 도시의 기능을 점차 갖춰가면서 빨대효과 현상도 심화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전출 사유로는 직업(28.7%)이 가장 많았고 이어 가족(28.6%), 주택(28.5%), 교육(5.1%), 교통(2.2%) 등의 순이었다.

vodcas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