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5공 청문회 넘어선 '슈퍼 국조'…주목되는 거물급 증인의 '입'

TV 실시간 생중계로 민심 향배 좌우할 수도
역대 청문회보다 많은 대기업 회장들 줄줄이 국회 증언대에
朴대통령 증인채택 진통 예고…'정치공방'으로 흐를 가능성도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여야가 21일 '최순실 게이트'의 국정조사 증인과 일정에 일부 합의하면서 60일에 걸친 국조 대장정의 첫 발을 내디뎠다.

국조의 목적은 이번 사태의 사실관계를 규명하고 당사자를 상대로 의혹의 실체를 따져 묻는 데 있다.

다만 검찰 수사와 언론 보도를 통해 사건의 내용이 이미 적지 않게 알려진 만큼, 그보다는 정치적 의미와 파장에 여야는 더 주목하고 있다.

지금까지는 검찰청 포토라인에 선 당사자들의 발언과 검찰 관계자의 제한적인 브리핑에 국민의 이목이 쏠렸다면, 국조는 전국에 실시간으로 생중계되면서 여론의 향배에 시시각각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런 측면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미르재단 모금 등을 위해 접촉했다는 의혹을 받는 8대 대기업 그룹 총수들이 국조 증인 1차 명단에 포함된 점이 눈길을 끈다.

이재용 정몽구 최태원 구본무 신동빈 김승연 조양호 손경식 등 우리나라의 재계를 좌지우지하는 재벌 총수들이 무더기로 국회 증언대에 서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1988년 '5공 청문회'에 정주영 당시 현대그룹 명예회장을 비롯해 양정모 전 국제그룹 회장, 이준용 대림산업 부회장, 최순영 신동아그룹 회장 등이 불려 나오고 1997년 '한보 청문회'에 정태수 한보그룹 회장과 금융권 수장들이 불려 나온 것과 비교해도 대상 기업의 위상과 규모 면에서 압도적이다.

이들의 입에서 박 대통령이 재단 모금을 강요 또는 종용했다거나 정권의 압력을 받았다는 식의 증언이 공개리에 나오면 큰 파문을 일으킬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주말까지 대규모 촛불집회가 청와대와 가까운 도심에서 벌어지고 박 대통령이 피의자로 입건된 상황에서 증인들의 한 마디 한 마디는 박 대통령의 거취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줄 수 있다.

지난 2월의 '제9차 무역투자진흥회의'
지난 2월의 '제9차 무역투자진흥회의'(서울=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해 7월 대기업 총수 7명과 '비공개 개별 면담'한 데 이어 올해 2월에도 4대 그룹을 비롯한 총수들을 독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정당국 등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올해 2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최태원 SK 회장, 구본무 LG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과 개별 면담했으며 시기는 2월 17일 '제9차 무역투자진흥회의' 전후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은 무역투자진흥회의 모습.

국조 과정에서 박 대통령이나 최씨 일가 등을 둘러싼 추가 의혹이 불거져 나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특히 세간에서 관심이 높은 '세월호 참사' 당일 박 대통령의 행적, 수십년간 베일에 싸인 박 대통령과 최씨 일가의 과거사, 박 대통령이 사이비 종교나 무속 신앙에 심취했다는 주장 등은 매우 자극적이고 민감한 소재다.

이를 둘러싼 폭로가 실시간으로 전파를 타고 인터넷을 달굴 경우 내용의 사실 여부는 둘째 문제가 될 수 있다.

여야는 이미 최순실, 고영태, 차은택, 김기춘, 안종범, 우병우, 조원동 등 이번 사건에 연루된 '비선 실세'와 전·현직 청와대 참모들을 증인으로 채택한 상황이다.

야당은 이에 더해 최씨의 언니 최순득씨와 딸 정유라씨는 물론 박 대통령을 증인으로 불러 의혹을 말끔히 해소해야 한다는 입장이어서 추가 증인채택 과정에서 진통이 예상된다.

국조특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오늘 합의한 증인 21명은 기본적인 것이고, 야당이 검토하는 증인 명단만 200명에 육박한다"고 전했다.

그러나 국조가 자칫 지루한 정치공방으로 흐를 경우 오히려 국민에게 실망감만 안겨줄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수많은 정보가 공개되고 공유되는 최근은 노무현 전 대통령(당시 국회의원)을 '청문회 스타'로 만들었던 과거와 상황이 다르다는 지적도 있다.

여태껏 열린 국조·청문회에서 제대로 밝혀진 것은 "앙드레 김의 본명(김봉남)뿐"이라는 자조 섞인 우스갯소리가 이번에도 반복되면 국조 무용론과 정치 불신만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5공 청문회 넘어선 '슈퍼 국조'…주목되는 거물급 증인의 '입' - 2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1 17: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