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응용 전 감독 "후배들 요청에 야구협회장 출마하겠다"

회장 선거는 30일…이계안 전 국회의원 등과 경합할 듯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회장 선거에 나서는 김응용 전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회장 선거에 나서는 김응용 전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야구계 원로인 김응용(75) 전 한화 이글스 감독이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회장 선거에 나선다.

김 전 감독은 21일 연합뉴스 통화에서 "후배들이 '지금 야구인이 나서야 할 때'라고 요청해 결심했다"며 "정말 부담스럽지만 출마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한야구소프트볼 협회는 21일과 22일 이틀 동안 후보자 등록을 한다. 후보로 등록한 이는 기탁금 5천만원을 입금해야 한다.

24일 후보자 등록 공고를 하면 25일부터 29일까지 닷새 동안 선거 운동을 벌인다.

선거는 30일 오후 2시 서울시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다.

김응용 전 감독은 "최근 후배 야구인들이 찾아와 '야구의 근본을 바로 잡을 때다. 선배님께서 앞장서 주시라'고 말했다. 고민을 많이 했다. 아직도 고민이 되고, 부담도 느끼지만 한국 야구에 도움이 될 길을 찾아보기로 했다"고 말했다.

김 전 감독은 한국 야구를 대표하는 야구인이다.

프로야구가 탄생하기 전, 실업 야구를 이끄는 강타자였고 프로야구 감독으로 10차례나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야구인 최초로 프로야구단 사장(삼성 라이온즈 대표이사)에 올라 행정도 경험했다.

내홍을 겪은 뒤 회복 단계에 있는 야구협회를 이끌 수장으로 김 전 감독이 적임자라고 생각한 몇몇 야구인들은 출마를 요청했다.

대한야구협회는 지난 3월 관리단체로 지정되는 등 심각한 내홍을 겪었다.

6월에는 3개 단체가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로 통합하고, 9월 회장 선거를 치를 예정이었으나 시·도협회 회장 인준 등이 늦어져 11월 30일에 회장을 선출하기로 했다.

김 전 감독은 "아마야구가 제대로 틀을 잡아야 한국 야구 전체가 발전할 수 있다"며 "선거 운동 기간에 구체적인 계획을 설명하겠다"고 했다.

김 전 감독에 앞서 국회의원 출신 이계안(국민의당) 2.1 연구소 이사장도 출마 의사를 밝혔다.

30일 열리는 회장 선거는 야구인과 정치인 출신의 대결이 펼쳐질 전망이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1 16: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