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찰서 주차장서 수배범 도주'…허술한 피의자 관리

몽골인 피의자 수갑 풀고 경찰서 정문으로 도주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김소연 기자 = 경찰서 주차장에서 피의자가 도주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의 허술한 피의자 관리가 또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경찰서 주차장서 수배범 도주'…허술한 피의자 관리 - 1

21일 경찰에 따르면 교통사고처리 특례법 위반 혐의로 지명 수배된 몽골인 A(30)씨가 대전 동부경찰서 주차장에서 도주한 것은 지난 19일 오후 8시 30분께다.

A씨는 사건 발생 1시간 전 경부고속도로 신탄진 나들목 인근에서 지정차로를 위반해 달리다가 검문한 경찰에 체포된 상태였다.

A를 붙잡은 충남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는 유치장이 있는 경찰서에 A씨를 인계하기 위해 대전 동부경찰서에 도착, 순찰차 뒷문을 열어줬다.

경찰관이 잠시 한눈을 파는 사이 A씨는 경찰서 정문을 통과해 달아났다.

경찰이 뒤늦게 따라나섰지만, 도주하는 A씨를 잡지 못했다.

그러나 당시 경찰은 피의자를 차량으로 연행할 경우 '경찰관이 뒷좌석 우측에서 범인을 감시해야 한다'는 규정을 어긴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순찰차에는 경찰관 2명이 탄 상태였지만 2명 모두 앞좌석에 앉아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신탄진 나들목에서 동부경찰서까지 이동하는 동안 순찰차 뒷좌석에 A씨가 혼자 있도록 방치, 경찰이 피의자 감시와 관리에 소홀했다는 것을 부인하기 어렵게 됐다.

A씨가 수갑을 어떻게 풀었는지도 의문이다.

경찰은 검거 직후 A씨에게 미란다 원칙을 고지한 뒤 수갑을 채웠다고 설명했지만, 동부경찰서 주차장에 찍힌 CCTV 화면에는 A씨가 팔을 휘저으면 달아나는 모습이 찍힌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경찰의 피의자 도주 방지 지침에는 '손이 작은 피의자는 수갑에서 손을 뺄 수 있다는 점에 유의해 수갑 등 경찰 장구 사용에 철저히 해야 한다'고 적시돼 있다.

이와 함께 A씨가 경찰서 정문을 통해 달아날 때까지 검거하지 못한 점 등도 문제라는 지적도 나온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강력범죄 피의자가 아닌 데다 뒷좌석 한편에 각종 장비가 실려 있어서 앞자리에 두 명이 탑승했다"며 "피의자 도주 방지 지침을 이행하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경찰은 A씨가 충남 천안 방향으로 달아난 것으로 보고 행적을 좇고 있다.

A씨는 교통사고를 낸 뒤 경찰서에 출석하지 않아 지명 수배된 인물로 강력범죄 피의자는 아니지만, 경찰의 허술한 피의자 관리를 지켜보는 시민들은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대전시민 이모(40)씨는 "허술한 피의자 관리가 또 다른 범죄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경찰은 피의자를 신속히 검거해야 한다"고 말했다.

jk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1 16: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