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청주 민간공원개발 놓고 찬반 주민 갈등

"아파트 개발로 환경파괴"vs "장기간 재산권 침해"
청주시청
청주시청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청주에서 민간공원 개발을 놓고 찬반으로 갈린 주민들이 갈등을 빚고 있다.

민간공원 인근 주민들은 환경파괴라며 반발하고, 해당 공원의 토지주들은 그동안 공원으로 묶여 재산권을 침해 당했다며 개발을 통한 신속한 보상을 요구하고 있다.

청주시 서원구 수곡동 주민 등으로 구성된 '매봉산·잠두봉 공원 지키기 주민대책위원회'는 21일 청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도시의 숲에 고층 아파트가 들어서면 녹지, 환경, 교통, 조망권 등 주민들이 큰 피해를 본다"고 개발 반대 입장을 밝혔다.

주민대책위원회는 "청주시는 동네의 지형을 바꾸고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민간공원을 개발하면서 아무런 대책이 없을 뿐 아니라 주민과의 대화도 거부한 채 일방적인 행정을 펼치고 있다"며 "특정 업체에 특혜를 주는 민간공원개발사업을 즉각 중단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민대책위원회는 지난 18일 오후 한솔초등학교 정문 앞에서 촛불집회를 개최한 데 이어 22일 오후 시·도의원 간담회를 하고, 23일부터 이승훈 청주시장의 면담을 요구하는 1인 시위에 나설 예정이다.

이 시장이 면담을 받아들이지 않으면 오는 25일 2차 촛불집회를 하고 청주시청 항의방문에 나서기로 하는 등 반발의 수위를 높여갈 계획이다.

잠두봉공원의 토지주연합도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잠두봉 공원 45% 이상이 묘지, 농지 등 공원 외 용지로 이용돼 실제 공원 면적은 55%에 불과하다"며 "개발사업을 통해 70% 이상을 공원으로 복구하기로 돼 있는데도 일부 주민들이 말도 안 되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어 "수십년간 공원으로 묶여 토지주들은 막대한 재산권을 침해당했다"며 "주민이 이용하는 산책로도 개인의 소유의 토지인 만큼, (개발이 중단돼) 보상이 이뤄지지 않으면 출입을 봉쇄하거나 개별적인 개발을 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민간공원 개발은 '도시공원 및 녹지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민간 사업자가 5만㎡ 이상의 공원을 조성해 전체 면적의 70%를 공원 관리청에 기부하고, 30%는 주거지역 등으로 조성하는 방식으로 추진하는 것이다.

청주시는 이 법률에 따라 매봉공원과 잠두봉공원에 각각 1천960가구, 1천64가구의 아파트를 건설하는 민간공원 개발사업을 허가했다.

bw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1 16: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