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해찬·노건호, '盧, 삼성서 8천억원' 발언 김경재 고소

명예훼손 혐의…"박근혜·최순실 게이트 덮기 위한 물타기용"
이해찬 의원(좌)과 노건호씨(우)
이해찬 의원(좌)과 노건호씨(우)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아들인 노건호 씨와 노무현재단 이사장인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의원은 21일 "노무현 전 대통령도 삼성에서 돈을 걷었다"라고 주장한 김경재 한국자유총연맹 중앙회장을 '사자 명예훼손 및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이들은 이날 법률대리인을 통해 김씨가 보수단체 집회에서 허위사실을 공표해 노 전 대통령과 이 의원 등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다.

이들은 고소장에서 "수많은 기자들의 취재 속에서 발언이 이뤄졌고, 대대적인 보도를 통해 일반 국민에게까지 허위사실이 광범위하게 유포됐다"면서 "발언으로 인한 명예훼손 정도가 심히 중대하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씨의 발언은 어떤 객관적인 근거도 전혀없이 한 말"이라면서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라는 전대미문의 사건을 덮기 위한 물타기용으로,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라고 비판했다.

이에 앞서 김 회장은 지난 19일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 등 보수단체가 서울역 광장에서 주최한 박근혜 대통령 하야 반대 집회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도 삼성에서 8천억 원을 걷었다"면서 "돈을 걷은 사람은 이해찬 총리의 형과 이학영 의원인데 기술을 좋게 해서 안 걸린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의 법률대리를 맡은 조동환 변호사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고소조치와 함께 김씨와 단체에 대해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내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한편,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김 회장의 발언에 대해 "책임져야 할 것이다. 책임을 묻겠다"며 "자유총연맹 같은 관변단체가 정부 보조를 받으면서 지금도 관제데모를 하고 있으니, 이게 나라인가"라고 비판했다.

hrse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1 16: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