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에 꼬리내린 애플, 갑자기 꺼지는 아이폰6s 배터리 무료교체

(서울=연합뉴스) 이 율 기자 = 애플이 중국 소비자 단체의 조사 요구에 갑자기 전원이 꺼지는 아이폰 6s 제품의 배터리를 무료로 교체해주기로 했다.

중국이 도널드 트럼프가 이끄는 미국 차기 정부의 대중국 무역압박에 대해 애플 아이폰 수입제한을 포함한 대응조치를 예고한 가운데, 애플이 발 빠르게 불을 끄는 모습이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애플은 21일 웹사이트에 올린 공지에서 아이폰 6s 가운데 극히 일부에서 갑자기 전원이 꺼진다고 하는 제품이 있어 애플 공식 판매업체를 통해 무료로 배터리를 교체해 준다고 밝혔다.

애플은 이는 안전문제 때문은 아니라며, 2015년 9∼10월 만들어진 제한된 일련번호 제품에 한정된다고 설명했다.

애플 판매업체는 고객의 요청이 있으면 기기의 일련번호를 확인하고, 무료교체 대상인지 판별하게 된다. 이미 이런 문제로 배터리를 새로 산 고객에게는 변상해준다.

앞서 중국 소비자협회(CCA)는 지난 16일 웹사이트 공지를 통해 애플 아이폰6와 아이폰 6s가 사용 중 갑자기 전원이 꺼진다는 아이폰 사용자들의 신고가 다수 접수됐다며 애플에 공식 조사를 요구했다.

아이폰 6s는 지난해 출시됐지만, 여전히 판매되고 있다. 애플은 올가을 최신 버전인 아이폰7을 출시했다.

앞서 애플은 지난 주말 아이폰 6 플러스의 터치스크린이 여러 차례 떨어뜨리는 등의 압박에 노출되면 반응을 하지 않는 문제도 자인하면서, 이런 기기를 149달러에 수리해주기로 했다고 공지했다.

팀 쿡 애플 CEO[AP=연합뉴스 자료사진]
팀 쿡 애플 CEO[AP=연합뉴스 자료사진]

애플은 웹사이트 공지문에서 "일부 아이폰 6 플러스 기기는 여러 차례 딱딱한 곳에 떨어뜨렸을 경우 화면이 깜빡거리거나 터치가 안 되는 문제를 보여주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애플은 이런 문제로 수리해 149달러 이상을 낸 고객에게는 추가로 부담한 액수를 변상해준다고 덧붙였다.

IT매체 애플 인사이더에 따르면 애플스토어에서 아이폰 6이나 아이폰 6 플러스 수리의뢰건 중 22%는 터치 불량 문제였다.

애플은 터치 불량 문제와 관련, 캘리포니아와 유타, 캐나다에서 아이폰 6과 아이폰 6플러스 소비자들에게 "이미 불량을 인지하고도 대응조처를 하지 않았다"면서 사기와 소비자 관련 법규 위반혐의로 집단소송을 당했다.

yuls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1 16: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