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텐센트 글로벌 게임시장 지배한다…분기매출 3조원 넘어 1위

게임매출이 절반 육박…게임강자 인수·투자로 전략적 동맹 구축

(서울=연합뉴스) 문정식 기자 = 중국의 텐센트가 글로벌 게임업계의 최강자로 도약했다.

텐센트는 매출액 기준으로 일렉트로닉 아츠, 액티비전 블리자드와 같은 미국의 유명 게임 회사를 제치고 세계 1위에 올랐다.

게임은 이 회사의 매출에서 절반에 근접할 정도로 큰 비중을 차지한다. 지난 3분기 매출총액은 403억 위안이었으며 게임에서 벌어들인 매출액은 27%가 늘어난 181억 위안(약 3조1천억원)이었다.

텐센트가 세계적인 게임업체로 올라선 것은 중국 비디오게임 시장을 지배하고 있는데다 외국 게임업체들과 전략적 동맹을 적극적으로 구축한 덕분이다.

지난 수년간 텐센트는 외국의 게임업체를 인수하는 데 공을 들였다. 게임업종 리서치 회사인 뉴주 BB는 국내 시장의 점유율이 대단히 높은 만큼 건전한 성장률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해외 진출이 불가피했다고 설명한다.

텐센트는 지난달 모바일 게임시장의 강자인 핀란드의 슈퍼셀을 86억 달러에 인수하는데 성공했다. 슈퍼셀은 세계적으로 선풍적 인기를 끈 '클래시 오브 클랜즈'를 개발한 회사다.

텐센트는 세계 최고의 흥행 수입을 올리고 있는 PC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의 제작사인 미국의 라이엇 게임즈도 소유하고 있다. 양대 게임시장의 강자들을 모두 수중에 넣은 셈이다.

이 회사는 액티비전 블리자드, 에픽 게임즈, 포켓 젬스(이상 미국), 일본의 에이밍, 한국의 CJ게임즈 등 다수의 외국 게임회사에도 출자한 상태다.

텐센트는 외국 업체들을 인수하는 한편으로 중국산 게임의 수출도 모색했다. 하지만 마케팅 경험의 부족, 문화적 차이로 인해 성과는 신통치 못했다는 것이 업계 관계자들의 말이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텐센트가 지난 7월 미국의 글루 모바일과 합작으로 미국에 선보인 중국의 모바일 슈팅 게임 '위파이어'는 아이폰과 아이패드의 액션게임 인기 순위에서 500위권에도 들지 못할 정도로 초라한 성적을 올렸다.

미국에서 '라이벌 파이어'라는 이름으로 출시된 이 게임이 외면을 받은 것은 서구권 게이머들이 스마트폰이 아니라 PC나 전용 게임기에서 슈팅 게임을 즐긴다는 것을 간과한 때문이었다.

텐센트는 중국에서는 8억4천600만명의 사용자를 확보한 메신저 '위챗'을 포함한 자사의 소셜 네트워크를 통해 게임을 배포해 시장을 지배할 수 있었다. 반면에 애플과 알파벳의 앱스토어가 대세를 형성한 해외 시장에서는 만만치 않은 장애물을 마주하고 있다.

월 스트리트 저널은 텐센트가 인수나 출자를 통해 외국 게임업체들과 전략적 동맹을 구축한 것은 이런 장애물을 극복하려는 의도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텐센트가 전략적 동맹을 맺은 파트너들을 간섭하려 하지 않고 이들에게 자율성을 부여한 것도 주목된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텐센트가 미국의 게임업체인 포켓 젬스의 지분 20%를 인수할 당시만 해도 이 회사의 일부 직원들은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었다. 텐센트는 그러나 지금까지 줄곧 포켓 젬스에 자유방임적 태도를 취하고 있다는 것이다.

전략적 동맹을 맺은 회사 가운데 하나인 에픽 게임즈의 팀 스위니 CEO(최고경영자)는 텐센트가 주주로서 이사회에 참여하고 있으나 영향력을 행사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텐센트의 마틴 라우 사장은 이미 핀란드의 슈퍼셀에도 그들이 원하는 모든 독립성을 부여할 것을 약속한 바 있다. 인수 계약은 슈퍼셀의 실적이 텐센트의 실적에 병합되지 않는 형태로 이뤄졌고 슈퍼셀의 현 경영진들은 중요한 전략적 결정권도 유지하고 있다.

라우 사장은 최근 애널리스트들을 대상으로 한 컨퍼런스 콜에서 텐센트와 슈퍼셀이 모바일 게임의 매출을 확대하기 위해 정보를 교류하고 있다고 말했다.

jsm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1 15: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