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빙상스타 이규혁 집, 장시호 '누림기획'과 200m 거리

이규혁 "인감 도용돼" 해명 불구 비리 개입 의혹 증폭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남양주=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비선 실세' 최순실씨의 조카 장시호(37) 씨 비리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는 '빙상스타' 이규혁(38) 스포츠토토 빙상단 감독의 자택이 장씨의 누림기획 사무실과 200m 거리에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때문에 이 감독이 누림기획 설립에 깊숙히 관여한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누림기획은 장씨가 70%, 이 감독이 30%의 지분을 가진 스포츠마케팅 회사로, 장씨가 설립한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로부터 일감을 받고 평창 동계올림픽 이권 사업도 추진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지만 이 감독은 개입 의혹을 줄곧 부인해왔다.

이규혁 감독 집 주소(왼쪽)과 누림기획 사무실 주소.
이규혁 감독 집 주소(왼쪽)과 누림기획 사무실 주소.

21일 이 감독의 자택과 누림기획 사무실 등기부등본을 보면 이 감독은 2014년 6월부터 경기도 남양주시 '별내동 OO로 XX번길 35'에 4층짜리 단독주택을 지어 살고 있다.

누림기획은 1년 뒤인 2015년 7월 서울 논현동에 있던 본사 사무실을 '별내동 OO로 XX번길 65' 건물로 이전했다. 회사명은 2014년 11월 설립 당시 '라임프로덕션'에서 에르보르를 거쳐 누림기획으로 바뀌었다.

이 감독의 단독주택과 누림기획 사무실은 직선으로 200m 떨어져 있으며 걸어서 4분 거리에 불과하다.

이 감독은 그간 누림기획 지분에 대해 인감을 도용당했고 스포츠영재센터는 재능기부 차원에서 동참한 것뿐이라며 개입 의혹을 부인해왔다.

그러나 장씨와 이 감독이 남양주시내 실내빙상장 운영권을 빼앗아 스포츠영재센터 빙상장으로 활용하려 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이 빙상장은 남양주시가 쓰레기 처리시설인 별내 클린센터 2층에 900㎡ 규모로 건립한 것으로, 300명을 동시에 수용할 수 있다. 2014년 2월부터 운영됐다.

이 빙상장은 별내 클린센터를 위탁 운영하던 A업체가 스포츠전문업체인 B업체에 재위탁했다가 지난 2월 감사원의 남양주시 감사 때 "수입금을 제대로 관리하지 않았다"고 지적돼 결국 지난 7월 A업체는 B업체와 계약 해지했다.

B업체 대표는 "장씨와 이 감독이 다녀간 뒤 갑자기 감사원 감사가 진행됐고 수입금 처리 문제가 지적돼 계약 해지됐다"고 한 언론을 통해 주장했다.

이에 대해 남양주시 관계자는 "감사원 감사는 빙상장뿐만 아니라 하수처리장, 자원처리시설 등 민간위탁사업 전반에 걸쳐 진행됐다"며 "현재 빙상장은 A업체가 직접 운영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감사원 역시 통상적인 감사일 뿐이라고 반박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빙상스타 이규혁 집, 장시호 '누림기획'과 200m 거리 - 2

장씨는 지난해 6월 체육 영재를 조기 선발·관리해 세계적인 기량을 가진 선수로 성장시킨다는 명분으로 이 감독 등을 내세워 스포츠영재센터를 설립했다.

그러나 장씨는 현재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업무상 횡령, 보조금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사기 등 4가지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장씨는 김 종(55)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과 공모해 삼성그룹에 센터 후원을 강요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삼성이 지원한 자금 일부를 빼돌려 사적으로 쓴 혐의도 있다.

k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1 16: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