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중 환경협력공동위 23일 개최…황사대책 논의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한국과 중국이 오는 23일 서울에서 제21차 한·중 환경협력공동위원회를 열고 황사 대책 등 환경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한다고 외교부가 21일 밝혔다.

우리 측에서는 이형종 외교부 기후변화환경외교국장이, 중국 측에서는 송 샤오즈 환경보호부 국제합작사 부사장이 사장을 대리해 수석대표로 참석한다.

양측은 이번 공동위에서 국내 환경 정책을 소개하고, 해양환경, 수질 관리, 대기오염·황사, 환경산업·기술, 농촌 환경 등 분야의 협력강화 방안을 모색한다.

아울러 동북아환경협력계획(NEASPEC), 한중일 환경장관회의(TEMM) 등 지역 차원의 환경협력 강화 방안 및 국제 환경협력에 대해 의견을 나눈다.

이번 공동위와 연계돼 22일에는 양국 환경부간 '제1차 국장급대화'가 열린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한·중 환경협력공동위원회는 1993년 체결한 양국 간 환경협력에 관한 협정에 따라 양국이 매년 순환 개최해온 연례행사로, 이를 통해 환경 분야 전반에 걸친 협력사업을 추진해왔다.

hapy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1 15: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