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립亞문화전당 민주평화교류원 개관 '차질'…묘안 없나

옛 전남도청 훼손 논란…전당·5월 단체 갈등
5월 단체 "역사현장 훼손 안 돼"…전당 "예술로 광주정신 승화"

(광주=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지난해 11월 광주에 문을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의 주요 시설인 민주평화교류원이 1년이 다 되도록 문을 열지 못하고 있다.

옛 전남도청 보존하라
옛 전남도청 보존하라(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7일 오후 광주 동구 국립아이사문화전당 문화교류협력센터 앞에서 5·18 단체 회원들이 옛 전남도청 5·18 흔적 복원과 이곳에 입주한 MOWCAP 센터 사무실을 전당 내 다른 곳으로 옮길 것을 요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6.9.7
hs@yna.co.kr

21일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 따르면 1980년 5·18 광주민중항쟁의 역사적 현장인 옛 전남도청 부지에 들어선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은 전남도청 본관과 별관, 회의실 상무관, 민원실, 경찰청 본관 등 6개 건물을 고쳐 민주평화교류원을 열 계획이었다.

민주평화교류원에는 아시아의 민주·인권·평화의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고 전시하는 민주인권평화기념관과 아시아문화교류 사업을 총괄하는 아시아문화교류지원센터가 들어설 예정이다.

민주인권평화기념관에서는 5·18 당시 열흘간의 이야기를 기승전결이라는 서사구조에 따라 예술적 콘텐츠로 구현한 작품 '열흘간의 나비떼'를 선보일 계획이다.

아시아문화교류지원센터는 세계 유수의 복합문화시설과의 기관 간 양해각서를 통해 공연, 전시, 포럼 등 다양한 교류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전당 개관에 맞춰 지난해 11월 문을 열 예정이었으나 5월 단체들이 전당이 전남도청 리모델링 공사를 하면서 계엄군이 쏜 총탄 자국을 페인트로 덧칠하고 도청 내부에 있던 상황실·방송실을 철거했다고 반발하면서 차질을 빚기 시작했다.

급기야 지난 9월 7일 민주평화기념관에서 열릴 예정이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아태지역위원회(MOWCAP) 센터 개소식은 5·18 기념재단과 5·18 3단체(구속자회·부상자회·유족회) 회원 50여명이 몸으로 막아 열리지 못했다.

5월 단체는 전당이 도청 리모델링 과정에서 5·18 흔적을 훼손했다며 원형복원을 촉구하고 천막 농성에 돌입했다.

지방자치단체와 5·18 단체·시민사회·노동계·재야단체·학계·종교계·법조계·문화예술계·학생회·정당 등 각계 38개 단체가 참여한 '옛 전남도청 보존을 위한 범시민대책위원회'도 구성돼 힘을 실었다.

5월 단체는 '옛 전남도청 5·18 흔적 훼손 경위 연구보고서'를 통해 5·18 보존건물에 대한 무지로 옛 도청에 남아있던 계엄군 총탄 흔적과 시민군 상황실·방송실 등 5·18 흔적이 사라졌다고 분석 결과를 제시했다.

문화전당 측은 전남도청 리모델링 과정에서 역사 왜곡이나 흔적 지우기는 없다는 입장이다.

문화전당은 지난 9월 19일 보도자료를 내어 "논란이 되는 총탄 자국 및 상황실·방송실 복원 문제는 2015년 민주평화교류원(구도청) 관련 공사가 끝난 뒤에야 문제 제기가 이뤄진 사안"이라며 "5월 단체가 총탄 자국과 상황실 복원 문제를 중요하게 여겼다면 전당 설립과 관련된 수많은 논의와 협의 과정에서 왜 한 번도 공식적으로 이 문제를 논의하지 않고 지금에야 문제를 제기하는 것인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전남도청 원형 보존 논란과 관련 5월 단체와 전당의 입장이 첨예하게 엇갈리면서 해결의 기미도 보이지 않고 있다.

광주 문화계의 한 인사는 "옛 전남도청은 역사적 장소로서 의미도 크지만, 문화전당을 구성하는 핵심적인 시설로서 의미 역시 상당하다"며 "전당이나 5월 단체 모두 열린 마음으로 전남도청 문제에 접근해야 한다"고 말했다.

minu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1 15: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