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부, 한국사 복수정답 논란 26∼28일께 결과 발표

유일호 경제부총리 주재 총리·부총리 협의회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정부는 2017학년도 수능시험에서 제기된 한국사 복수정답 논란과 관련해 오는 26∼28일중에 결과를 발표하기로 했다.

정부는 21일 서울청사에서 '총리·부총리 협의회'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 이날 회의는 황교안 국무총리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페루를 방문해 유일호 경제부총리 주재로 열렸다.

논란이 되고 있는 문제는 보기에서 제시된 선고문을 통해 구한말 창간된 신문 대한매일신보에 대한 설명 중 옳은 것을 찾는 한국사 14번 문항이다.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정답을 1번 '국채 보상 운동을 지원하였다'로 제시했지만, 5번 '을사늑약의 부당성을 논한 시일야방성대곡을 게재하였다' 역시 정답으로 봐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정부는 21일까지 이의신청을 접수하고, 객관적이고 공정한 심사를 거쳐 26∼28일 중에 결과를 발표하기로 했다.

정부는 또 국정 혼란을 틈타 북한이 군사 도발을 저지를 우려가 있는 만큼 유사시 신속한 대응이 가능하도록 대북 안보태세를 철저히 점검하는 한편 차기 미국 행정부와 소통하며 상호협력의 필요성을 강조하기로 했다.

이밖에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가 확산하지 않도록 방역에 총력을 다하고, 닭이나 오리 등의 식용 가금류의 소비량이 감소하지 않도록 관계부처 간 긴밀한 협력체계를 유지하기로 했다.

정부, 한국사 복수정답 논란 26∼28일께 결과 발표 - 1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1 14: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