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미, 내일 외교부서 SOFA 합동위 개최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한미는 22일 오후 서울 세종로 청사에서 주한미군지위협정(SOFA) 합동위원회 제197차 회의를 열어 주한 미군기지 환경 문제를 비롯한 현안에 대해 논의한다.

이날 회의에 우리 측에서는 여승배 외교부 북미국장이, 미국 측에서는 토머스 버거슨 주한미군 부사령관이 각각 위원장으로 참석한다.

회의에서 양측은 '주한미군 대상 한국 법·규범 공동 교육 강화', '미군기지 환경 문제',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 고용 안정화', '탄저균 배달 사고 후속조치 이행' 등 SOFA 운영 관련 현안을 점검하고 협력 방안을 협의할 예정이라고 외교부가 21일 밝혔다.

SOFA 합동위 회의는 지난해 12월 이후 11개월만이다.

hapy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1 14: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