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동계올림픽 때 돈 벌자"…강릉 아파트 임대 성행

강릉시는 아파트 임대는 '불법' 주의 당부

(강릉=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강원 강릉에 사는 주부 A 씨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중 자신의 아파트를 두 달간 2천200만 원에 임대하는 계약을 했다.

여행사의 요구를 받고 89㎡의 아파트를 임대하기로 했다.

임대 기간 자신의 가족은 약간 불편해도 친정집에 들어가기로 했다.

아파트에는 외국인이 거주할 것으로 알려졌다.

강릉시내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강릉시내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해당 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2018 평창동계올림픽 빙상경기 개최도시인 강릉지역에서는 요즘 주부들 사이에 아파트를 올림픽을 전후해 임대하는 문제가 높은 관심의 대상이다.

호텔 등 숙박시설 부족을 우려해 여행사가 외국 여행객의 숙박 객실을 확보를 위한 것으로 보인다.

최근 한 아파트에는 구체적 월 임대료와 임대 기간 등이 포함된 임대 안내 전단이 붙기도 했다.

또 다른 주부 B 씨는 191㎡ 아파트를 하루 50만 원에 임대하는 계약을 고민하고 있다.

비교적 짧은 기간에 적지 않은 돈을 벌 수 있으므로 관심이 매우 높은 것이다.

이런 사실이 주부들 사이에 알음알음 알려지면서 TV는 기본으로 2대 이상이어야 하고 방을 2개 사용하면 45만 원, 3개 사용하면 50만 원, 29만∼40만 원 등 조건에 따른 구체적인 임대 조건까지 나돌고 있다.

00 아파트 등이 인기가 높다는 소문이 돌기도 한다.

인터넷 카페 등에서는 이미 계약한 주부에게 궁금한 내용을 문의하는 등 공유도 활발하다.

이런 가운데 일부 부동산 업체나 컨설팅업체가 과장된 임대수익을 제시하면서 민박형 임대에 대한 신청을 받고 있어 일부 피해가 우려된다.

강릉시는 이런 아파트 임대 사실이 성행하자 지역 내 공동주택에 공문을 보내 주의를 당부했다.

현재 공동주택(아파트)을 허가나 신고 절차 없이 숙박업소로 사용하는 것은 불법이기 때문이다.

적발되면 소유자와 임차인 등은 공중위생관리법, 건축법, 공동주택관리법 위반으로 최대 3년 이하의 징역형이나 5천만 원 이사의 벌금형에 처할 수 있다.

강릉시 관계자는 "정부가 추진 중인 공유민박업은 기존 숙박업소와의 마찰로 시행이 불투명하고 시범도시인 강원, 제주도 부정적인 입장"이"이라며 "법이 시행되기 전까지는 불법이므로 절대 일부 부동산 업체의 상업적 목적에 현혹되는 일이 없도록 유념해 달라"고 당부했다.

공유민박업은 주거용으로 사용하는 주택의 전체나 일부를 숙박용으로 제공하는 새로운 형태의 숙박시설이지만 현재 관련법이 없다.

그러나 단기간에 비교적 많은 수익을 올릴 수 있어 주민 관심은 확산하고 있다.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1대1 임대와 월 임대는 합법이며 모텔처럼 하루하루 빌려주는 것은 불법이지만 월세처럼 빌려주는 것은 합법이라는 등 대응책도 활발해 논란은 계속될 전망이다.

yoo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1 14: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