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총기 외교차관 "국제사회 변혁기…안보·경제 대응해야"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안총기 신임 외교부 제2차관은 21일 "국제사회가 상당한 변혁기에 있다. 큰 흐름이 소용돌이치는 상황에 앞으로 우리가 어떻게 대처할지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밝혔다.

안 차관은 서울 세종로 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우리는 지금 매우 불안정하고 혼란스러운 외교 환경 속에 있다. 저로서는 부족한 점이 많지만 혼신의 힘을 다하고자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차관은 지난 6월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투표와 미국 대통령 선거를 거론한 뒤 "긴 역사에서 돌아보면 더 자유롭고 통합되는 세계로 가기 위한 진통일지 모르겠으나 지금 당장은 분권화와 고립주의로 가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많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 나라들이 동맹과 자유무역으로 서로 발전했는데 여기에 대해 물음표를 던지는 상황도 전개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안 차관은 그러면서 "우리 정부도 이런 상황에서 발 빠르게 대응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특히 안보, 경제 문제에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차관은 "우리 외교부는 조직 전체가 하나의 유기체"라며 "각 부서가 서로 끊임없이 유기적으로 소통하고 협력하면서 전체적으로 하나로 기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조태열 전 차관의 후임인 안 차관은 외무고시 16회로 1982년 외무부에 들어온 뒤 세계무역기구과장, 지역통상국 심의관 및 지역통상국장, 상하이 총영사, 외교부 경제조정관, 주벨기에·유럽연합(EU) 대사 등을 역임했다.

hapy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1 14: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