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충남도의회 "교육청 스쿨넷 비리에 교육감 측근 개입"

교육청 "선거운동 도움줬지만, 측근은 아니다"

(홍성=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충남교육청의 스쿨넷 사업자 선정 과정에서 특정 업체에 유리하게 한 혐의 등으로 입건된 사람들 가운데 김지철 충남교육감 측근이 포함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충남도의회 교육위원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충남도의회 교육위원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용필 충남도의원은 21일 충남교육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김 교육감의 측근 장모씨가 통신업체 고위 관계자를 만나 금품을 요구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며 "교육청은 이런 사실을 확인했느냐"고 따져 물었다.

김 의원에 따르면 강원 춘천경찰서는 충남교육청의 스쿨넷 사업 의혹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6급 공무원 A(51)씨를 비롯해 심사위원으로 참여한 대학교수와 업체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했다.

경찰은 지난달 수사를 마무리하며 A씨 등 8명을 공무상 비밀누설, 입찰방해,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 등을 적용해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김 의원이 교육감의 측근이라고 지목한 장씨는 당시 검찰에 송치된 A씨를 비롯해 대학교수(3명), 업체 관계자(3명) 등 7명을 제외하고 신분이 알려지지 않은 한 명이다.

김 의원은 "장씨는 스쿨넷 사업 참여 업체 관계자들을 만나 김 교육감과의 친분을 과시하며 금품을 요구한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며 "교육청은 춘천경찰서로부터 김 교육감 측근이 스쿨넷 사업에 개입했다는 수사 결과를 통보받고도 적절한 조처를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교육청은 장씨가 사기미수로 불구속 입건된 것은 맞지만, 교육감의 측근은 아니라고 반박했다.

강성구 충남교육청 감사관은 "장씨가 교육감 선거 과정에서 약간의 도움을 준 사람이라는 이야기는 들었다"면서도 "장씨는 민간인 신분이어서 감사관실에서 다룰 사항도 아니고 교육감의 측근도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jk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1 13: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