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교육부, 국정교과서 검토본 28일 공개 강행키로

편찬기준·집필진 명단도 함께 발표…편찬심의위원은 추후 공개
제출된 의견은 비공개…집필진·심의위원 검토 후 반영 여부 결정

(세종=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거센 국정 역사교과서 반대 여론에도 교육부가 결국 예정대로 28일 현장검토본을 공개한다는 방침을 확정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28일 국정 역사교과서 현장검토본을 전용 웹사이트를 통해 공개하고 국민 의견을 수렴한다"고 21일 말했다.

웹사이트 공개와 함께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브리핑 형식으로 현장검토본에 대한 설명을 할 계획이다.

이때 편찬기준과 집필진 47명 명단도 함께 공개되지만, 편찬심의위원 16명 명단은 최종본이 나온 다음에 공개할 예정이다.

의견 수렴은 약 한달간 이뤄진다. 의견을 내려면 인증서와 휴대전화 등으로 본인 인증을 해야한다. 제출된 의견은 공개되지 않으며 교과서 집필진과 편찬심의위원들이 검토해 반영 여부를 결정한다. 의견을 반영한 최종본은 내년 1월 공개되며 1∼2월 인쇄와 보급을 거쳐 3월 신학기부터 전국 중·고등학교에서 사용된다.

앞서 '최순실 게이트'가 불거지면서 역사교과서 국정화 과정에도 최씨의 영향이 미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야당과 진보 진영은 물론, 보수 교육계 내에서도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철회하거나 보류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졌다.

이에 따라 교육부 내부에서도 국정화 추진 방침을 재검토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의견이 나온 것으로 알려져 국정화 추진이 보류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왔다.

그러나 청와대가 그간의 수세적 태도에서 정국 주도권을 놓지 않겠다는 분위기로 최근 돌아서면서 국정 역사교과서를 결국 예정대로 추진하기로 한 것으로 보인다.

28일 국정 역사교과서 공개(CG)
28일 국정 역사교과서 공개(CG)[연합뉴스TV 제공]

zitro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1 13: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