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 생곡 하수슬러지 처리장 부실 덩어리"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부산시가 하수슬러지 처리장을 짓고도 설계 용량에 미치지 못하는 가동률 탓에 상당수 하수 찌꺼기를 매립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시의회 강성태 의원은 21일 행정사무감사에서 하수슬러지 처리장의 저조한 가동률에도 매립 비용을 부산시가 떠안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부산 수영하수처리장[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 수영하수처리장[연합뉴스 자료사진]

강 의원에 따르면 2009년 생곡 하수슬러지 처리장 공사를 공개 입찰할 때 하루 처리량을 550t으로 잡았다.

2013년 본격 가동됐지만 지금까지 평균 처리량은 하루 430t에 그치고 있다. 부산에서 나오는 하수 찌꺼기는 하루 610t가량으로, 처리능력을 초과하는 나머지는 대부분 매립된다.

강 의원은 "하수 찌꺼기를 매립하는 데 연간 32억원, 지금까지 총 128억원가량 투입됐다"며 "이는 당연히 시공사인 대우건설이 부담해야 하는 데도 시가 예산을 투입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시는 하수 슬러지 처리장 가동률 저조에 따른 효율성 분석을 거쳐 2013년부터 올해 4월까지 총 19억7천여만원만 대우건설에 부과하고 나머지 비용을 떠안았다.

강 의원은 "대우건설이 지금까지 성능미달에 따른 시설보완 공사를 세 차례 진행해 하루 처리용량은 680t까지 늘렸다고 주장하지만 여전히 부산 전역에서 나오는 하수 찌꺼기를 다 처리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악취 배출기준도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다.

처리장 배출구에서 지금까지 38회에 걸쳐 조사를 진행한 결과, 2회를 제외한 나머지는 모두 기준치를 훨씬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시와 대우건설은 지난해 7월 하수 찌꺼기 건조과정에서 발생한 폐수 420t을 제대로 처리하지 않고 무단으로 낙동강에 흘려보냈다가 환경부로 고발당하기도 했다.

pc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1 13: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