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관광객 쇼핑유도 못 하면 벌금" 가이드에 갑질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관광 가이드에게 갑질을 해온 여행사 대표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경찰청 관광경찰대는 공갈, 사기 등의 혐의로 A 여행사 대표 김모(33·여)씨와 B 여행사 대표 이모(40)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1일 밝혔다.

"관광객 쇼핑유도 못 하면 벌금" 가이드에 갑질 - 1

김씨는 올해 2월부터 6월까지 안내하는 중국인 관광객의 절반 이상이 건강 보조 식품 매장에서 물건을 사지 않으면 관광객 1인당 1만원의 벌금을 내도록 하는 수법으로 가이드 5명으로부터 15차례에 걸쳐 360만원을 갈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김씨는 쇼핑에 따른 수수료를 많이 챙기려고 이 같은 갑질을 했다.

이씨는 올해 8월 가이드 15명이 중국인 관광객을 안내하면서 낸 밥값과 입장료 등 2천600만원을 주지 않은 혐의다.

youngky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1 13: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