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엘시티 비리'에 포스코건설 연루?…전 대표 등 검찰 조사

포스코 문제투성이 사업 참여·부산은행 거액 대출 경위 파악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해운대 엘시티(LCT) 시행사의 570억원대 비자금 조성 혐의를 수사하는 검찰이 포스코건설 전 사장과 부산은행 PF 담당 임원을 조사했다.

부산지검 특수부(임관혁 부장검사)는 20일 오전 황태현 전 포스코건설 사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오후 늦게까지 조사하고 나서 돌려보냈다고 21일 밝혔다.

부산검찰
부산검찰

검찰은 황 전 사장을 상대로 지난해 7월 포스코건설이 엘시티 시공사로 참여하게 된 경위를 집중하여 캐물었다.

국내 굴지의 건설업체도 수익성 문제로 손을 땐 엘시티 사업에 포스코건설이 지난해 '책임준공'을 전제로 갑자기 시공사로 등장하는 과정에 보이지 않은 손이 작용했는지 파악하기 위해서다.

검찰은 최근 부산은행의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대출 담당 임원도 참고인으로 불러 특혜대출 의혹 등을 조사했다.

부산은행은 지난해 9월 메리츠종합금융증권을 비롯한 15개 대출금융기관과 함께 엘시티 시행사와 1조7천800억원짜리 '해운대 LCT 관광 리조트 개발사업 프로젝트 금융 대출약정'을 체결했다.

지난해 1월에는 엘시티 시행사에 브릿지론 명목으로 3천800억원을 앞당겨 지원했다.

이런 일련의 대출은 특혜성 성격이 짙다는 견해가 금융권에서 나왔다.

당시 이 회장은 수년간 이자도 못 낸 군인공제회 대출금 원금 수준인 3천550억원을 부산은행 대출금으로 갚았다.

검찰은 2011년 엘시티 시행사가 출범할 때 부산은행이 대주주로 참여한 배경도 확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osh998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1 10: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