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정현 "野, 탄핵사유 제시하고 끝까지 탄핵 추진하라"

"하야와 탄핵은 별개…두 가지를 어떻게 한꺼번에 하나"
지도부 사퇴·대통령 출당 요구에 "대안과 비전부터 내놔라"
고심하는 이정현 대표
고심하는 이정현 대표(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현혜란 기자 =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는 21일 야권이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위해 탄핵소추, 하야 운동 등 여러 가지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어떤 헌법과 법률에 근거해 탄핵 사유가 되는지 제시하고 탄핵을 끝까지 추진하시라"고 반박했다.

이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하야와 탄핵은 전혀 별개이다. 어떻게 이 두 가지를 한꺼번에 하겠다는 것이냐"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더욱 기가 막힌 것은 탄핵한다고 하고, 하야하라고 하면서, 또 대통령과 영수회담을 해 국무총리를 포함한 중립내각을 구성한다고 한다"면서 "두 손가락으로 원과 세모와 네모를 동시에 그리는 게 가능한 일이냐. 누가 봐도 상식적으로 불가능한 일을 하겠다는 것이냐"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야당은 국민 앞에 위기관리 능력도, 국정관리 능력도 없고 선후도 가릴지 모르는 작은 모습을 보이지 마라. 큰 정치를 보이라"면서 "국민이 새누리당만 평가하는 게 아니다. 이런 위기를 어떻게 관리하는지에 대해 야당도 평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청와대가 전날 검찰의 '최순실 게이트' 수사결과 발표를 적극적으로 반박한 사실을 거론, "청와대가 어제 저렇게 억울하다고 이야기하는 것을 보고 국민은 정말 앞선 정권과 달리 청와대가 외압을 행사해 권력비리 수사를 축소하거나 왜곡한 것은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을 가졌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비주류가 당 지도부 사퇴와 박 대통령의 출당을 요구하는 데 대해서는 "나에게 사퇴하라고 주장하면 면죄가 되고, 대통령에게 탈당하라고 하고, 윤리위에 회부하겠다고 모질게 하면 할수록 지금 이 책임에서 면죄되느냐"고 비난했다.

그는 특히 남경필 경기지사, 원희룡 제주지사, 오세훈 전 서울시장, 김문수 전 경기지사 등을 직접 거명하면서 "그런 식으로 당의 지도자 노릇을 하면 안 된다"면서 "고장 난 녹음기처럼 이정현 사퇴하란 말을 반복하지 말고 대안과 비전을 내놓아라. 그게 없으면 이정현에게 사퇴하란 말 하지 말라"고 비판했다.

당 일각의 탈당 움직임에 대해서는 "배가 기운다고 먼저 뛰어내려 봤자 죽음의 바다"라고 지적했다.

이정현 "野, 탄핵사유 제시하고 끝까지 탄핵 추진하라" - 1

lesl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1 10: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