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돈이 궁해…' 초등학교 명판까지 훔친 전과 18범


'돈이 궁해…' 초등학교 명판까지 훔친 전과 18범

초등학교 청동 명판 도난
초등학교 청동 명판 도난(이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 자료 사진]

(남양주=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초등학교 청동 명판을 떼어간 노숙인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남양주경찰서는 절도 혐의로 A(56)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1일 밝혔다.

A씨는 지난 6일 오전 5시께 남양주시 화도읍의 한 초등학교 교문에 붙어 있는 청동 명판을 떼어 훔쳐 간 혐의를 받고 있다.

청동 명판은 시가 100만원 상당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에 녹화된 A씨의 범행 장면을 확보, 12일 만인 지난 18일 학교 근처에서 배회하던 A씨를 검거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훔친 명판을 처분하지 못하고 잃어버렸다"고 주장했다.

노숙 생활을 하는 A씨는 특수절도 등 전과 18범으로, 돈이 필요해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의 여죄와 장물 거래 여부 등을 추궁하고 있다.

suk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1 10: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