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남경필 "내일이나 모레 탈당 선언…마음 정한 상태"

"일부 인사와 '동반 탈당' 논의…최종 결정 기다리는 중"

(수원=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남경필 경기지사는 21일 "이르면 내일, 늦어도 모레 탈당 선언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남 지사는 이날 오전 연합뉴스 전화 통화에서 "마음의 결정은 한 상태"라며 이같이 말했다.

남경필 "새누리당 재창당 안 되면 '중대결심'"
남경필 "새누리당 재창당 안 되면 '중대결심'"(獨 뒤셀도르프=연합뉴스)남경필 경기도지사가 15일 밤(현지 시각)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새누리당이 해체 후 재창당을 하지 않으면 중대결심을 할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2016.11.15.[경기도청 제공]

그는 "현재 탈당 의사를 굳힌 인사는 나와 김용태 의원"이라며 "다만, 현재 탈당 의사를 가진 다른 일부 인사의 최종 결정을 기다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일부 탈당 의사를 가진 인사의 경우 인생이 걸린 만큼 최종 결정에 다소 시간이 걸리는 것 같다"며 "일부 인사가 동반 탈당 선언을 하거나 차후 개별적으로 탈당할 것 같다"고 했다.

남 지사는 탈당 선언은 국회에서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남 지사는 이어 "경기도 연정은 계속되어야 하는 만큼 오늘 중 도의회 지도자들에게 현재 상황을 설명하고 향후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 지사는 독일 방문 기간인 지난 15일 오후(현지 시각) "새누리당이 해체 후 재창당을 하지 않으면 중대결심을 할 것"이라고 밝혔으며, 귀국 직후 탈당 의사를 공개한 바 있다.

kw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1 09: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