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GS칼텍스, 미국산 원유 첫 도입…금수해제 이후 최초(종합)

美 1975년 금수조치 이후엔 수입기록 없어

(서울=연합뉴스) 옥철 기자 = 국내에 미국 본토에서 채굴된 원유가 처음 들어왔다.

GS칼텍스(대표 허진수 부회장)는 지난해 12월 미국의 원유 금수조치 해제 이후 국내 정유사로는 최초로 미국 본토에서 채굴된 원유를 국내에 들여왔다고 21일 밝혔다.

그동안 국내 정유사가 미국산 콘덴세이트나 알래스카 원유(ANS)를 도입한 적은 있지만 미국 본토 원유를 들여온 것은 금수조치 해제 이후 처음이다.

미국은 1973년 제1차 오일쇼크 이후인 1975년부터 자국산 원유에 대한 금수조치를 단행했다.

따라서 미국산 원유 도입은 그때부터 따지면 41년 만이다. 하지만 미국산 원유에 대한 수입기록이 1970년대에도 거의 없어서 이번 미국산 본토 원유 도입은 사실상 최초일 가능성이 크다.

GS칼텍스는 미국산 이글포드 원유 100만 배럴을 실은 초대형 유조선(VLCC) 이즈키호가 지난 20일 여수 제 2원유부두에 접안했으며, 22일까지 하역작업을 수행한다고 밝혔다.

GS칼텍스는 지난 7월 이글포드 원유를 구매했다. GS칼텍스는 다음 달에도 100만 배럴을 추가 도입할 예정이다.

이번에 GS칼텍스가 도입한 이글포드 원유는 미국 텍사스주 이글포드 지역에서 생산되는 셰일오일 중 하나로 일반적으로 저유황 경질원유(API 45~56)로 분류된다.

GS칼텍스는 2014년 미국산 콘덴세이트 40만 배럴과 알래스카 원유 80만 배럴을 도입했다. 또 올해 3월 미국산 콘덴세이트 40만 배럴을 도입한 바 있다.

이번 미국산 원유 도입은 미국산 원유가 아시아국가로 수출되는 역외거래 가능성을 열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GS칼텍스는 설명했다.

실제로 GS칼텍스가 미국산 원유를 구매한 이후 중국과 일본 정유사들도 미국산 원유 구매에 적극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GS칼텍스 관계자는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 약세, 글로벌 원유 수송운임 하락, 멕시코산 원유와 함께 운송함에 따른 부대비용 절감 등으로 경제성이 확보돼 미국산 원유를 도입하게 됐다"고 말했다.

GS칼텍스, 미국산 원유 첫 도입…금수해제 이후 최초(종합) - 1
GS칼텍스, 미국산 원유 첫 도입…금수해제 이후 최초(종합) - 2

oakchu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1 08: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