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시진핑 APEC서 보호무역 반대…아태 자유무역지대 강조(종합)

중·러 밀월 관계 가속화…푸틴에 FTAAP 협조 요청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보호무역 반대를 천명하고 중국 주도의 아시아태평양자유무역지대(FTAAP)를 대안으로 꺼내 들었다.

세계 최강 미국에 맞서 중국이 밀월 관계인 러시아에 협조 요청까지 하면서 강력한 동맹 전선을 펼치는 모양새다.

이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보호무역 정책과 상반되는 행보로 향후 미·중간의 치열한 주도권 다툼이 예상된다.

20일 인민망(人民網)에 따르면 시진핑 주석은 19일 페루 리마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기조연설에서 이런 입장을 피력했다.

시 주석은 "아태 지역은 보호무역주의의 도전과 무역 성장 정체에 직면해 있으므로 배타적인 무역 협정은 옳은 선택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그는 "경제의 글로벌화는 모든 당사자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FTAAP의 설립은 아태 지역의 장기적 번영과 관련된 전략 방안으로 확고한 결심을 하고 밀어붙여야 한다"며 FTAAP의 조기 구축을 촉구했다.

특히, 시 주석은 지난 19일 리마에서 APEC 정상회의와 별도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만나 FTAAP 설립을 위해 중국과 러시아가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는 중국과 밀월 관계인 러시아의 도움을 받아 FTAAP 구축에 속도를 내려는 시진핑 주석의 노림수로 보인다.

APEC 회원국들은 지난 2014년 베이징에서 열린 정상회의에서 FTAAP 설립에 대해 원론적인 동의를 한 바 있다. 트럼프 당선인 측이 대규모 자유무역체제인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폐기를 추진하고 있지만 시 주석은 FTAAP 구축을 강조하고 나서 이번 회의에서 FTAAP가 성과를 낼 가능성이 크다.

아울러 시진핑 주석은 이번 APEC 기조연설에서 중국의 신경제구상인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의 중요성을 설명하면서 더 많은 국가의 참여를 요청했다.

시 주석은 "서로 간의 연계 확대는 발전 잠재력을 끌어내는 아주 중요한 일이며 일대일로의 목표이기도 하다"면서 "이미 100개국 이상과 기관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해 이를 지지하고 있으며 수많은 사회 인프라 프로젝트들이 이행됐다"고 밝혔다.

그는 "중국 경제가 글로벌 경기 침체 속에 일부 도전에 직면했다"면서 "그러나 여전히 중국 경제 성장이 세계 주요 경제국 가장 양호해 중국은 경기 조정에 긍정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푸틴 대통령과 만난 자리에서도 "중국은 러시아와 정치 및 전략적 상호 신뢰 강화를 위해 빈번한 고위급 접촉을 유지하길 희망한다"면서 "중국의 일대일로와 러시아의 유라시아경제연합은 시너지를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양국은 세계 평화와 안정을 위해 지역 및 전 세계 문제에 대해 협력을 강화하자"고 말했고 이에 대해 푸틴 대통령은 밀접한 중·러 관계가 세계 평화와 안정의 중요한 열쇠라면서 양국 간 고위급 교류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푸틴 대통령은 "중·러 경제 및 무역 관계가 매우 잘 발전하고 있으며 기술 등을 포함한 분야에서 긍정적인 진보가 이뤄지고 있다"면서 중국의 일대일로와 러시아의 유라시아경제연합이 연결돼 시너지를 낼 수 있기를 기대했다.

양국 정상은 이날 회동에서 동북아 및 중앙아시아의 평화와 안전을 도모하기로 합의하고 양국의 관심사에 대해서도 진솔하게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시진핑 주석은 에콰도르에 이어 19일부터 20일까지 페루를 국빈 방문해 APEC 정상회의 참석과 더불어 페드로 파블로 쿠친스키 페루 대통령과도 정상회담을 한 뒤 칠레를 찾으며 남미 순방을 마칠 예정이다.

APEC 정상회의서 회동한 중국·러시아 정상 [EPA=연합뉴스]
APEC 정상회의서 회동한 중국·러시아 정상 [EPA=연합뉴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0 11: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