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곽관호, UFC 데뷔전에서 심판 전원일치 판정패

탑 FC 챔피언 시절 곽관호. [TFC 사진제공=연합뉴스]
탑 FC 챔피언 시절 곽관호. [TFC 사진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11번째 한국인 UFC 선수 곽관호(27·코리안 탑팀)가 데뷔전에서 무릎을 꿇었다.

곽관호는 20일(한국시간) 북아일랜드 벨파스트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99에서 브렛 존스(24·영국)와 밴텀급 경기에서 심판 전원일치 판정패했다.

탑 FC(TFC로 명칭 변경) 밴텀급 초대 챔피언과 PXC 밴텀급 챔피언 출신인 곽관호는 2013년 프로데뷔 후 9연승을 이어가며 최고의 무대인 UFC와 계약에 성공했다.

경쾌한 킥이 주 무기인 곽관호는 자신의 장기를 제대로 보여주지 못한 채 존스의 그라운드 기술에 고전했다.

유도선수 출신인 존스는 집요하게 곽관호의 중심을 무너뜨리며 테이크다운했다.

곽관호는 계속해서 빠져나오며 반격을 노렸지만, 3라운드 내내 비슷한 양상으로 경기가 흘러가며 점수에서 밀렸다.

3라운드 막판 곽관호는 적극적인 공세에도 존스가 굳게 버틴 채 공이 울리자 분노를 담아 고함쳤다.

곽관호의 통산 전적은 9승 1패가 됐고, UFC 데뷔전에서 승리한 존스는 13승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4b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0 10: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