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KTX 광명역 '공항 특성화 매장' 적극 유치

사후면세점 이어 환전·트레블센터 입점 추진

(광명=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코레일은 20일 KTX 광명역 내 도심공항터미널 개통에 맞춰 '공항 특성화 매장'을 적극적으로 유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광명역 도심공항터미널은 코레일과 인천공항공사의 업무협약에 따라 내년 3월 국내 최대 규모 도심공항터미널 개원을 목표로 사업자 공모를 진행 중이다.

KTX 광명역에서 출발하는 리무진 버스는 서울 도심을 통과하지 않는 만큼 기존 코엑스 도심공항터미널 등 서울 시내 리무진 버스보다 인천공항까지 접근시간이 단축된다.

KTX 광명역 [코레일 제공=연합뉴스]
KTX 광명역 [코레일 제공=연합뉴스]

지방에서 올라오는 외국 여행객이 KTX를 이용하면 지방에서 출발하는 공항리무진버스보다 시간을 대폭 절약할 수 있어 인천공항까지 이동이 더 편리해진다.

코레일은 기존 공항 리무진이나 공항철도를 이용하는 수요가 대거 광명역으로 넘어올 것으로 보고 역사 내부 공간을 공항 특성화 매장으로 전면 개편할 계획이다.

코레일이 유치를 고려하는 매장은 도심공항터미널과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드러그 스토어, 뷰티, 라이프스타일숍 등의 사후면세점, 환전센터, 트레블센터, 통신사 로밍센터, 여행자 보험 센터 등이다.

이케아, 코스트코, 롯데아울렛 등 주변 쇼핑시설과 연계하면 중화권 관광객 유입 등 광명역 일대의 폭발적인 수요 확대를 예상한다.

코레일은 KTX 광명역을 수도권 남부지역 거점 역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앞으로 KTX의 75%가 광명역에 정차하고, 영등포역∼광명역 간 전동열차 운행 확대, 사당∼광명역 간 직통 셔틀버스 운행, 주차빌딩 증설 등으로 광명역의 접근성이 획기적으로 개선한다.

홍순만 코레일 사장은 "코레일이 추진하는 광명역 활성화 프로젝트가 이제 하나둘 실현되는 단계"라며 "1천만 외국인 관광객 시대를 맞아 광명역이 수도권 남부의 중심역으로 자리 잡도록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ye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0 09: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