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불법총기 더는 묵과 못해' 경찰청, 총기 담당부서 확대

송고시간2016-11-20 09:00

현행 계→과 단위로…처벌조항 개정 등 각종 대책 추진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 올 10월 서울 강북구 오패산터널 입구에서 경찰관이 사제총기에 피격해 숨지는 등 총기 관련 사고가 잇따르자 경찰이 총기류 담당 부서를 확대하기로 했다.

경찰청은 총기 안전 담당 부서를 본청 계(係)단위에서 과(課)로 격상하고, 각 지방경찰청과 경찰서에 총기 전담요원을 지정하는 내용을 뼈대로 한 불법총기 대책을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현재 경찰청 본청에서는 생활안전국 생활질서과 소속 총포화약계에서 총기 관리 업무를 맡고 있다. 과로 격상되면 책임자는 일선 경찰서 과장급인 경정에서 총경(일선 경찰서장급)으로 계급이 높아진다.

아울러 각 지방청 단위에 불법무기 전담 단속팀을 신설해 사제총기나 폭발물 등 불법무기류 적발에 나선다.

경찰청 산하 특수법인 총포화약안전기술협회를 공단으로 전환, 안전기술 연구개발과 불법 총기·화약류 제조법 모니터까지 맡긴다. 총기 안전관리와 총기사건 수사 등 업무를 담당할 '총기안전관리사' 제도도 신설한다.

사제총기 등 무허가 총기와 관련한 처벌도 강화한다.

경찰은 무허가 총기 제조·판매·소지행위 형량을 현행 '10년 이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 벌금형'에서 '3년 이상∼30년 이하'로 대폭 강화하는 방향으로 총포·도검·화약류 등의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 개정을 추진한다.

새총에 스프링 등을 부착해 위력을 높이거나 격발장치를 갖추는 등 사제총기에 준하는 '개량 새총' 제조·판매·소지도 관련법을 개정해 금지한다. 사이버·수사·외사 등 관계 부서는 인터넷에 올라온 총기 제조법 단속을 강화한다.

총기를 폐기하면 허가 관청에 폐기 총기를 반드시 제출하도록 법률을 개정, 무허가 총기 발생 요인을 원천 차단한다. 총기를 도난당하거나 분실하면 총기 허가가 즉각 취소되고, 신규 허가도 제한을 받는다.

이와 함께 경찰은 전국 수렵장이 개장하는 내년 2월28일까지 수렵총기 안전관리 강화에도 나선다. 총기 출고 전 교육 이수, 수렵총기 소지자의 조끼 착용, 총기 출고부터 입고까지 2인 이상 동행 등 의무사항 이행 여부를 관리한다.

사제총기 위력 시험
사제총기 위력 시험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27일 오후 서울 서초구 경찰특공대에서 서울경찰청이 진행한 사제총기 위력시험에서 총격범 성병대가 사용한 것과 유사하게 제작된 사제총기가 불을 뿜으며 총알을 발사하고 있다. 2016.10.27
utzza@yna.co.kr

pul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