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찍지 마라' 압박에 美선거인단 곤혹…살해협박도 받아

(워싱턴=연합뉴스) 김세진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가 미국의 제45대 대통령에 당선되면서 그의 지지자들은 기뻐하고 있지만 같은 공화당원이면서도 곤혹스러운 입장에 처한 이들도 있다. 공식적인 대통령 선출 투표에서 트럼프 당선인에게 투표권을 해야 할 선거인단이 그들이다.

19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에 따르면 트럼프 당선인은 전체 538명의 선거인단 가운데 290명을 확보했으며, 이들은 내달 19일 열리는 투표에서 트럼프 당선인에게 투표를 할 예정이다.

이들은 트럼프 당선인이 승리해 지역 선거인단을 독식한 29개 주(州)와 선거인단 4명 가운데 1명을 건진 메인 주 등 모두 30개 주에 분포해 있다.

트럼프 당선인을 찍을 이들 선거인단을 가장 곤란하게 만드는 것은 바로 대선에서 패배한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의 지지자들이다.

클린턴 지지자들은 전화나 편지는 물론 페이스북 같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트럼프 선거인단에 트럼프 당선인이 아닌 클린턴에게 투표하라는 메시지를 계속 보내고 있다.

클린턴 지지자들은 선거인단 수가 아닌 전체 득표를 기준으로 하면 클린턴이 트럼프 당선인보다 약 140만 표 앞선다는 점과 더불어 트럼프 당선인이 말로는 포용의 정치를 내세우고 있지만 실제로는 그렇지 않다는 주장을 펴면서 '결과 뒤집기'를 시도하고 있다.

이들은 특히 트럼프 정부의 법무장관(제프 세션스)이나 국가안보보좌관(마이클 플린)으로 지명된 인물들이 배타적이거나 인종차별 성향을 갖고 있다는 점도 부각시키고 있다.

미시간 주의 공화당 선거인단 중 한 명인 마이클 배너리안은 AP통신 인터뷰에서 클린턴 지지자들로부터 살해 협박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배너리안은 "클린턴 지지자들의 행동은 선거 절차가 어떻게 진행되는지 완전히 이해하지 못하기 때문"이라며 온갖 협박에도 불구하고 틀림없이 트럼프 당선인에게 투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1940년 미국 뉴욕 주에서 선거인단이 대통령선거 투표를 진행하는 모습 [AP=연합뉴스 자료사진]
1940년 미국 뉴욕 주에서 선거인단이 대통령선거 투표를 진행하는 모습 [AP=연합뉴스 자료사진]

간접선거로 진행되는 미국 대선에서 선거인단은 주별로 대통령선거가 치러지기 훨씬 전에 미리 선정된다.

선거인단에 포함된 사람들은 일반유권자 투표 결과에 따라 주별로 정해진 대선 승자에게 투표한다는 서약서를 작성하며, 특히 26개 주와 워싱턴DC의 경우 '선거인단이 투표 결과로 정해진 사람이 아닌 다른 사람에게 투표할 수 없다'는 법률도 있지만, 현실적으로 '반란표'를 완전히 막을 방법은 없다.

실제 텍사스 주의 선거인단 중 한 명인 아트 시스네로스는 AP통신 인터뷰에서 "기독교인 입장에서 볼 때 트럼프 당선인은 성경에서 요구하는 그런 기준에 맞는 사람으로 볼 수 없다"며 그에게 투표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시스네로스는 물론 "어떤 경우에도 클린턴에게는 투표하지 않겠다"고 단언하면서 선거인단 사퇴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선거인단 중 한 명이 사임하면 해당 주의 승리자를 배출한 정당에서 후임을 선임하게 된다.

이 같은 일부 반란표 조짐에도 선거인단 투표 과정에서 결과가 뒤바뀔 가능성은 사실상 제로에 가깝다는 게 미국 언론의 설명이다.

미국 국립문서기록관리청(NARA)에 따르면 지금까지 선거인단이 반란표를 행사하거나, 투표용지에 정해진 후보 이름을 쓰지 않은 경우는 '1% 미만'으로 집계됐다.

또 선거인단 투표에서 과반인 270명 이상을 얻은 후보가 나오지 않으면 미 하원에서 일반유권자 득표 순위 3위까지의 후보들을 대상으로 결선투표를 하는데 이 경우에도 공화당이 하원 다수당이고 주별로 1표의 투표권이 주어지는 점을 감안하면 트럼프 당선 결과가 뒤집힐 가능성은 사실상 없다.

smi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20 04: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