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유지…예산은 절반 삭감

입주 스타트업 피해 고려…국비지원 여부 따라 활로 결정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최순실 게이트' 여파로 지원조례안 처리가 보류되는 등 존폐 위기에 몰렸던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가 일단 유지하게 됐다.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유지…예산은 절반 삭감 - 1

경기도의회 경제과학기술위원회는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의 내년도 운영 예산(도비) 15억원 가운데 7억5천만원을 삭감했다고 19일 밝혔다.

경제과학기술위원회 남경순(새누리당·수원1) 위원장은 "최순실 게이트로 국비 지원이 불확실해 서울시처럼 전액 삭감 의견이 있었지만, 입주 스타트업(신생벤처기업)의 피해 등을 고려해 일단 예산의 절반만 반영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남 위원장은 "국회에서 국비가 통과되면 내년 추경에서 나머지 예산을 증액할 계획"이라며 "만약 국비가 지원되지 않으면 간판을 바꿔 다는 등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의 활로를 다시 찾아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의 내년도 운영 예산은 모두 63억2천만원으로 국비 16억6천만원, 도비 15억원, KT분담금 31억6천만원 등이다.

지난 16일 보류된 지원조례안도 국비 지원 결과에 처리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조례안은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에 대한 사업 경비 등 출연금 지원과 공무원 파견 등 행정 지원 내용을 담고 있다.

판교공공지원센터 1층과 5층에 1천620㎡ 규모로 지난해 3월 문을 연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는 제품개발테스트랩, 핀테크지원센터, 금융특허상담원스톱서비스존, 스타트업 입주공간(74개사 입주) 등을 갖추고 있다.

한편 경제과학기술위원회는 경기도형 청년수당 사업인 '청년구직지원금' 예산의 경우 165억 가운데 45억원을 남기고 120억원을 삭감했다.

사업 시작이 내년 7월인 점을 감안했으며 부족한 예산은 추경에 담기로 했다.

청년구직지원금은 연정(聯政) 과제로 연정합의문에는 '청년일자리 창출·확대 차원에서 저소득층 및 장기 미취업 청년의 구직활동에 직접 필요한 광의적 자기 계발을 지원하기 위해 도입한다'고 돼 있다.

c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9 15: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